17일부터 금강산서 남북적십자실무접촉

남북이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논의하는 남북적십자 실무접촉을 17일부터 사흘 간 갖기로 했다.

정부는 또 공동어로를 포함한 수산협력 문제를 논의하는 남북수산협력실무협의회 2차 회의를 오는 22∼23일 개성에서 열자고 북측에 제안했다.

신언상(申彦祥) 통일부 차관은 16일 정부중앙청사에서 가진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이번 접촉에서는 6.15를 계기로 한 이산가족 특별상봉과 6.15와 8.15에 즈음한 화상상봉 문제에 대해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접촉은 지난 달 열린 제7차 적십자회담의 합의에 따라 열리는 것으로, 북측이 우리측에 제13차 이산가족상봉을 위한 선발대가 활동하는 기간에 금강산에서 갖자고 제안하면서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이산가족 특별상봉은 200명, 특별화상상봉은 60명 규모로 이뤄질 예정이다.

이 접촉에서는 7차 적십자회담에서 북측 화상상봉센터의 준비와 이산가족사업의 확대 추진을 위해 필요한 설비.자재를 제공하기로 합의한 내용에 대해서도 추가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우리측은 2차 수산협력실무협의회가 열릴 경우, 지난 해 7월 1차 회의에서 합의한 ▲서해상 공동어로 ▲제3국 어선 출입통제 ▲수산협력 및 관련 기술교류 등에 대해 협의가 진행될 것으로 전해졌다.

신 차관은 “군사적 긴장완화와 남북 어민의 공동이익의 실현을 위한 남북 합의정신에 따른 것”이라며 “특히 북측 동해 수역에서의 제3국 어선 조업에 따라 겪는 동해안 어민의 고충 덜어주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번 협의회에서는 동해상 공동어로 문제와 기타 수산협력 현안에 대해 집중 협의할 방침이라고 신 차관은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