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년간 제도권 활동 ‘유학파 간첩’ 구속

▲29일 오후 경기도 수원지검에서 윤갑근 2차장검사가 해외 유학 중 북한 대남공작원에게 포섭돼 17년간 각종 군사기밀을 북한에 넘겨주고 거액의 공작금을 받는 등 간첩 행위를 한 대학 강사 이모(37)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밝히고 있다.ⓒ연합

수원지검 공안부와 국가정보원은 29일 해외 유학 당시 북한 35호실(대남공작부서) 공작원에 포섭되어 17년간 각종 군사기밀 등을 북한에 넘겨주고 거액의 공작금을 받은 경기도 내 모 대학 강사 이모 씨(37, 남)를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 씨는 국내 고교 졸업 후 인도 델리대학 재학 중 1992년 북한 공작원 리진우에게 포섭돼 1993년과 1995년 2차례 밀입북해 조선노동당원으로 가입했고, 1997년 7월부터 지난 2월까지 중국, 캄보디아, 싱가포르, 태국 등에서 9차례에 걸쳐 군 작전교범, 군사시설 위치 등을 리진우에게 전달하고 공작금 5만 600달러를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그가 한국에 입국해서는 육군 정훈장교, 민주평통 자문위원, 통일교육원 통일교육위원, 정당 운영위원 등 제도권에서 활발히 활동하면서 수집한 군사기밀 및 대북 관련 정보 등을 CD, USB, 노트북 등에 저장하여 북측에 전달했고 북한공작원으로부터 정계진출 지시까지 받은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그는 북한의 공작자금으로 학업을 지속, 정치학 석사 및 박사학위 취득했고 경기도 내 모 대학 경찰경호행정과 강사로 활동 중이었다.

그가 2006, 2007년 민주평통 자문위원으로 활동할 당시에는 국정원 청사에서 열린 ‘안보정세설명회’에 참석, 보이스레코더로 3급 비밀인 설명회 내용을 녹음했고 수원공군비행장, 송탄미군비행장, 해병대사령부 등 군부대와 국회의사당과 미대사관 등 국가 중요시설의 GPS 좌표값 34개를 탐지해 그 자료를 북한 공작원에게 전달했다.

이 씨는 2006년 국회의사당 모 의원 사무실에서 국가기밀자료인 주(駐)외무관 명단을 발견하고 몰래 가지고 나와 보관하고 있었다.

검찰은 체포당시 이 씨로부터 북한원전 ‘장군님의 혁명 시간을 따르자’ 책자와 신용 암호표 및 난수 해독책, 북에 제공한 군사자료 및 녹음자료 출력물 등 이적표현물 20점 등 모두 30종, 160점에 달하는 증거품을 압수했다고 밝혔다.

수원지검 윤갑근 2차장 검사는 “어린 해외 유학생 시절 포섭된 전형적인 ‘장기 우회침투 간첩’이자 조선노동당 공작금으로 학업을 계속한 ‘장학생형 간첩사건'”이라며 “간첩이 제도권에서 여론주도층 그룹으로 활동했다는 점에서 안보시스템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와 더불어 북한에 누설된 기밀내용에 대한 사후 보완책과 병행하여 군과 국가기관은 물론 사회 전반에 걸친 보안관리 및 사회 안보시스템 강화의 필요성도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