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18일 베이징서 한중미래포럼

한중미래포럼 제13차 회의가 17∼18일 중국 베이징(北京) 댜오위타이(釣魚臺) 국빈관에서 열린다.

한국국제교류재단(이사장 임성준)과 중국인민외교학회(회장 楊文昌)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포럼에서는 △한반도 정세 분석 및 동북아 평화구축을 위한 한중 협력 △한중 FTA(자유무역협정)와 경제.무역, 금융, 에너지 및 환경분야 협력 △상호이해 증진을 위한 인적.문화적 교류의 활성화 등 3개 주제를 놓고 토의를 벌인다.

한국에서는 임성준 재단 이사장과 김광동 우리금융그룹 이사, 한나라당 박상은 의원, 통합민주당 김부겸 의원, 김덕룡 전 의원(한나라당), 김원웅 전 국회통일외교통상위원장, 김용덕 동북아역사재단 이사장, 좌승희 경기개발연구원장, 하영선 서울대 외교학과 교수 등이 참석한다.

중국에서는 리자오싱(李肇星) 인민외교학회 명예회장(전 외교부장), 자오치정(趙啓正)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외사위원회 주임, 왕멍(王蒙) 전 문화부장(중국작가협회 부주석) 등이 참가한다.

1994년 제1차 회의 이래 올해로 13회째인 한중미래포럼은 양국의 정.재계, 학계, 문화계 등의 지도급 인사가 참여하는 비정부 차원의 양자 대화체로 해마다 양국을 오가며 열리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