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시간 일하며 中최저임금 절반 못받아”

▲ 일본의 6개 대북인권단체는 14일 도쿄에서 ‘북한 전체주의국가의 실상을 알리는 공동대회’를 가졌다. ⓒ데일리NK

“탈북자들은 중국에서 인간 이하의 취급을 받고 있습니다. 북한을 벗어났다고 우리에게 자유가 돌아오는 것은 아니지요.”

일본에 거주하고 있는 탈북자 이의철 씨는 14일 일본 메이지대학에서 열린 ‘북한 전체주의국가의 실상을 알리는 공동대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씨는 이날 자신의 탈북 경험을 이야기하며 중국과 아시아 일대에서 고통 받고 있는 재외 탈북자들의 현실을 전했다.

그는 “탈북자들은 탈북 직후 주로 중국의 음식점 등에서 일하는데, 하루에 14시간씩 일하면서 중국인이 받는 최저임금의 반도 안 되는 월급을 받는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 씨는 “이마저도 4개월 이상 밀려서 받지 못하는 경우도 허다하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임금 착취에 대해 탈북자들이 불만을 드러낼 수 없는 이유는 중국 공안에 체포돼 북한으로 강제송환 당할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그는 “중국정부가 탈북자를 난민이 아닌 불법체류자로 분류하기 때문에 이에 대해 정당히 항의할 수 없다”며 “탈북자들은 돈으로 거래되는 경우도 허다한데, 돈으로 샀기 때문에 이들을 인간으로 보지 않고 물건으로 여기는 업주가 많다”고 전했다.

특히 재중 탈북자들의 경우 중국을 경유해 제3국 또는 각국의 대사관이 주재해 있는 북경으로 이동하려고 하지만 신분증이 없기 때문에 중국 내 이동은 매우 어렵고, 심지어 이동 중에 가족들이 흩어지거나 중국 공안에게 붙잡혀 강제 북송되는 경우도 많다고 이 씨는 밝혔다.

그는 “북한에서 태어났다는 죄 하나만으로 우리 탈북자들은 북한을 벗어나도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정신적, 육체적 고통을 당한다”며 “그렇게 열망하던 자유를 누리기도 전에 많은 탈북자들이 머나먼 타국에서 죽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북한난민구원기금’의 가토 히로시 대표는 “중국뿐만 아니라 미얀마, 태국, 베트남, 라오스, 캄보디아 등 동남아시아 국가들의 인권의식을 향상시켜 이들 나라에 있는 탈북자들의 인권이 보호되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북한 제15호 정치범수용소(요덕수용소) 출신인 정광일 씨는 3년간의 수감기간 중 반장을 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당시 수감자 187명의 명단과 신상정보를 확보했고, 이를 곧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대회는 북조선귀국자의 생명과 인권을 지키는 모임, 북조선난민구원기금, 특정실종자문제조사회, 북조선강제납치인권문제해결을 위한 법률가모임, RENK, NOFENCE 등이 공동 주최했다.

▲ 이날 행사장에는 북한 공작원이 일본인 납치를 위해 사용했던 소품들이 전시됐다.ⓒ데일리NK

▲ 북한에 납치당한 것으로 추정되는 일본인 실종자들의 사진과 신상기록이 전시됐다. ⓒ데일리NK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