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분기 김정일 공개활동 수행 진보상 ‘장성택’

북한의 장성택 노동당 행정부장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수행하는 빈도가 최근 급증한 것으로 8일 확인됐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정일)수행인물 중 전에 안 나왔는데 빈도가 많이 늘어난 사람이 장성택 부장”이라며 “지난해 10월 이후부터 공개활동이 언론에 나온 것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 언론에 공개된 장성택 부장의 김정일 수행 횟수는 2007년 4차례(10월 이후), 2008년 14차례(10월 이후 9차례), 올해 들어서는 3월 말까지 3개월 동안 19차례에 달한다.

통일부가 올해 1/4분기 북한 언론 보도를 분석한 결과 김정일을 수행한 인물은 30명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제일 자주 수행했던 인물은 박남기 당 부장과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 비서로 각각 22차례씩 수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대변인은 이와 관련, “박남기 기획재정부장은 경제 담당자”라며 “(북한이) 경제에 치중하는 것 같다”고 분석하고 김기남 비서는 노동당 역사연구소 소장으로 사상을 담당하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김정일의 1/4분기 공개활동은 44차례다. 그 중 경제가 20차례로 제일 많았고, 군이 13차례, 기타 대의원선거 참가나 공연관람 등이 10차례, 외교 1차례다. 평균적으로 이틀에 한 번꼴로 북한 언론에 김정일의 활동이 보도된 셈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