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개국 의원들 “北, 정치범수용소 해체하라” 촉구

‘북한 자유이주민을 위한 국제의원연맹(IPCNKR)’은 28일 태국 치앙마이에서 제6차 정기총회를 열고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 해체 등을 촉구하는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13개국 25명의 의원들과 각국의 인권관련 전문가들이 참석한 이번 회의에서는 전 세계에 흩어져있는 탈북자의 실태조사와 사회적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역할, 중국 내 탈북자의 무국적 자녀에 관한 대책 등이 중점적으로 논의됐다.


한국에서는 황우여 의원을 단장으로 김동성 의원, 김용태 의원, 전여옥 의원, 황진하 의원(이상 한나라당)과 자유선진당 박선영 의원, 친박연대 송영선 의원이 참여했다.


IPCNKR은 공동선언문에서 “반인도적 범죄의 온상이 된 정치범 수용소를 즉각 해체해야 한다”며 “전 세계의 모든 민주주의 국가와 의회는 유엔과 협력해 북한의 정치범수용소 해체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북한이 인권과 기본적 자유를 보호하고 촉진하기 위해 노력과 성의를 다할 것을 요청한다”며 “북한 정부가 북한 주민에게 더이상 비인간적인 처벌이나 폭력을 가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공동선언문은 아울러 중국이 탈북자 체포와 강제송환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강제 송환된 탈북자에 대한 북한의 고문과 구금, 공개처형 중단 ▲강제 납북자에 대한 생사 확인과 즉각적인 송환 ▲6자 회담에서 북한 인권 문제를 다룰 것 등을 촉구했다.


황우여 상임공동대표는 “이번 총회 참가국 중 태국, 캄보디아 등 9개국은 지난 19일 제64차 유엔총회 대북인권결의안에 기권 또는 불참한 국가들”이라며 “이번 6차 총회는 이들 국가에게 북한인권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고 관심을 촉구하는 매우 중요한 자리”라고 말했다.


또한 “탈북자들의 주요 경유지인 태국에서 각국 의원들이 탈북자 문제를 공론화하고, 협력할 것을 선언한 만큼 탈북자 인권개선에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IPCNKR은 2003년 창립해 각국의 북한인권 관련 법규 제정, 북한이탈주민의 난민지위 획득 및 보호요청, 주요 탈북경로 및 임시체류국 현지조사 등 국제적인 북한인권 개선 노력에 앞장서고 있다. 현재 60개국 200여명의 각국 국회의원으로 구성돼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