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초 민주평화세력 대연합 만들어야”

열린우리당 김근태(金槿泰) 의장은 20일 차기 대선을 앞둔 정계개편론에 대해 “이대로 가면 역으로 정권교체를 당한다”며 “국정감사가 끝나고 늦어도 예산안이 통과되는 12월초가 되면 한나라당의 수구보수대연합에 대응하는 민주개혁대연합을 만들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날 오후 수원과 인천에서 각각 개최된 경기도당 및 인천시당 핵심당원 연수회에 참석, 이같이 말하고, 대선후보 경선을 위한 오픈 프라이머리(국민참여경선제)에 대해서는 “저 자신을 포함해서 우리당의 누구도 기득권을 행사하지 않고 민심에 따라 공정하게 하겠다는 정치적 의지를 보고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장은 서민경제 회복을 기치로 한 뉴딜 행보와 관련, “뉴딜정책을 위한 (청와대와 정부의) 구체적 담보가 이뤄지기 시작했다”면서 “근래 대통령도, 경제부총리도 내년 경제가 불투명해 경기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고 언급했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뉴딜 초기에는 청와대·정부와 의사소통이 잘 안됐고, (김병준 교육부총리) 인사 파동 때는 당정청 사이에 오해도 있고 실제 갈등도 있어서 뉴딜정책을 지원하겠다는 말이 공개적으로 제시되지 않았다”며 “좀 늦어 걱정이지만 빠른 속도로 폭넓은 정책 공감대를 이룰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전효숙(全孝淑) 헌재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와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문제 등을 둘러싼 한나라당의 반대에 대해 “한나라당이 생떼를 쓰면서 막무가내 선택을 한다. 막가파식으로 나오고 있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참여정부가 복지모델로 삼은 스웨덴의 총선에서 중도우파연합이 승리한 것과 관련, “스웨덴은 GDP(국내총생산) 중 복지비 지출이 우리의 3배나 되는 완전히 다른 나라다. 우파의 집권은 복지의 과중에 따른 반발이었지, 우리처럼 복지 자체가 적은데서 오는 얘기는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북 햇볕정책 지지의사를 표명하면서 “북한은 경제사회적으로 붕괴했지만 정치군사적으로 유지되고 있다”며 “이런 북한을 시장경제로 들어오게 하고, 시장경제로 통합하는 것이 한반도 미래를 위해 생략할 수 없는 과정이며, 그 과정에서 북한의 이익을 고려해주는 것이 햇볕정책”이라고 말했다.

또 김 의장은 최근 정치자금법 위반한 혐의로 의원직을 상실한 이호웅(李浩雄) 전 의원을 거론하면서 “진실한 증언에 의하면 이 전 의원은 2002년 대선자금을 받아 넘겼는데 당의 조직국 사람들이 유용한 것 같다”며 “다른 사람의 희생을 원치않아 본인이 짊어졌다”고 변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