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차 이산상봉 최종명단 교환

남북 양측 적십자사는 11일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갖고 26일부터 31일까지 금강산에서 열리는 제11차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최종명단 100명씩을 교환했다.

이번 상봉 행사에 참가할 우리측의 최고령자는 최재선 할아버지와 박간남 할머니(이상 97세)로 북측의 딸 3명과 손자 등을 각각 만나게 된다.

북측에서는 리 영, 리상호 할아버지(이상 80세)가 최고령으로 남측에 있는 동생 5명과 동생, 사촌, 조카 등을 각각 만나게 된다. 또 북측의 채수웅 할아버지(71)는 남측의 어머니 홍재희(95)씨와도 상봉하게 된다.

남북은 2000년 6.15 공동선언 이후 지금까지 10차례의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통해 총 9천977명이 상봉을 이뤘고, 2만3천946명이 생사와 주소 확인을, 679명이 서신을 교환했다.

이번에 상봉행사에 참가하는 남측 이산가족 100명 중에는 90세 이상이 5명이고 80대가 52명으로, 출신 지역별로 보면 황해도가 27명으로 가장 많고 ▲함남, 평남 각 14명 ▲ 평북 12명 ▲경기 9명 등이다.

북측 이산가족은 80대 2명, 70대 98명으로 구성됐고 출신 지역별은 ▲경북 19명▲전남 13명 ▲강원.충북 각 11명 ▲경기 10명 ▲서울 8명 등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