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남북화물열차 개통

11일부터 경의선 문산-봉동(개성공단 입구) 구간에서 화물열차가 운행을 시작, 남북철도 정기운행 시대가 열린다.

이는 1951년 한국전쟁으로 경의선 철도운행이 중단된 지 56년 만이며, 지난 10월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된 사항 가운데 처음 실행되는 것이다.

이번 화물열차 개통으로 개성공단이 활성화되고 수송시간도 대폭 단축될 것으로 예상돼 철도를 통한 남북경제협력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며 장기적으로는 한반도 종단열차의 완전한 복원과 남북철도-대륙철도 연결의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화물열차는 토.일요일을 제외한 매일 1회 왕복 운행하며 개성공단의 반출입 물량을 수송하는데 현지 철도사정 등을 감안해 운행 속도는 시속 20-60㎞로 제한됐다.

열차 편성은 기관차 1량과 컨테이너 화차 10량, 차장차(열차 차장 등 실무인력 탑승) 1량 등 12량을 기본으로 했다.

화물열차의 남측 출발역은 컨네이너 취급이 가능한 오봉역으로, 월롱과 문산을 지나 도라산역에 도착한 뒤 통관과 검역 등을 거쳐 매일 오전 9시 도라산역을 출발해 30분뒤 판문역에 도착, 화물 상하차 작업을 마친 다음 오후 2시 판문역을 출발해 도라산역으로 돌아오게 된다.

북측 봉동역은 화물을 싣고 내릴 수 있는 임시화물시설 건설을 마친 뒤에야 화물취급역으로 확대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열차의 원활한 운행을 위해 분계역인 도라산역에는 북측열차운행사무소를, 판문역에는 남측열차운행사무소를 각각 운영할 예정이다.

코레일은 화물열차 정기운행을 위해 개성공단 반출입 물량의 50%를 철도수송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등 상시운행 물량확보에 나서는 한편 남측의 유휴화차를 지원해 북측 구간을 오갈 수 있도록 하는 상시운행체계도 구축하기로 했다.

코레일은 남북화물열차 운행시 물류비가 대폭 절감돼 개성공단 활성화는 물론 대북지원물자 및 남북경협물자를 철도를 통해 수송하게 되면 운행 횟수도 점차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코레일 관계자는 “화물열차 개통을 앞두고 남방한계선에서 군사분계선 구간까지 선로를 따라 도보점검을 마쳤으며 궤도검측차 점검운행, 기관차 단독시험 운행 등을 모두 성공적으로 끝내 철도운행에 지장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