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남북교역 증가…2년 만에 최고치

17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달 남북간의 교역규모는 총 1억8천651만 달러로 지난 2007년 11월 1억9천584만 달러를 기록 한 이후 2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대비 남북교역 규모는 지난해 9월 이후 올 8월까지 12개월 연속으로 줄었으나 9월 이후 3개월째 증가세를 보이는 등 11월 남북교역 규모가 2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2006년 9월 2억8천819만 달러 ▲2007년 10월 2억1천226만 달러 ▲2007년 11월 1억9천584만 달러에 이어 역대 네 번째이기도 하다.


또한 지난달 남북 간 교역의 반출액은 9천245만 달러, 반입액은 9천406만 달러로 무역수지는 16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9월 리먼브러더스 파산에 따른 경기침체로 15개월 연속 이어진 것이지만 규모가 가장 줄어든 것이다.


이는 반출액이 지난달보다 28.5% 증가하는 등 수출품(남→북)이 크게 늘었기 때문으로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서는 49%가 증가한 것이다.


올 1~11월 누적 남북교역 규모는 14억5천291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85.5% 수준이다. 반출액이 6억1천564만 달러, 반입액이 8억3천727만 달러로 2억2천164만 달러 적자를 보이고 있다.


한편 지난달 남북교역 증가세는 같은달 10일 서해 북방한계선(NLL)에서 발생한 대청해전 발발에도 불구한 것으로 남북교역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당시 대청해전 발발 후 엿새 만에 주물용 규사(硅砂)를 실은 북한 화물선이 인천항에 접안해 물품을 내려놓는 등 남북교역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