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시 45분 1차회담 종료…”양 정상 심도 있는 논의”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의 첫번째 정상회담이 2시간 10분만에 종료됐다.

백화원 영빈관에서 3일 오전 9시 30분에 시작된 오전 정상회담이 11시 45분에 종료됐다. 회담에서 양측간 오간 구체적인 협의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오전 11시45분께 회담이 종료됐다”며 “양 정상은 심도있는 토론을 했고, 더 많은 대화를 위해 오후 2시30분에 회담을 재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날 회담은 김정일이 노 대통령이 머물고 있는 백화원 영빈관으로 김정일이 찾아오는 형식으로 시작됐다. 두 정상은 악수를 하며 간단한 인사말을 나누고 기념사진 촬영을 했다.

이후 바로 가벼운 대화가 시작됐고, 9시 34분부터 본격회담에 들어갔다. 우리측에서는 권오규 재경부 총리, 이재정 통일부 장관, 김만복 국정원장, 백종천 안보실장 등이 배석했다. 또 조명균 청와대 안보정책조정비서관이 기록을 위해 배석했다.

북측 배석 인사로는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이 배석했다.

김정일은 이날 오전 9시27분께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했다. 노 대통령은 김정일을 3분전에 미리 나와 현관앞에서 기다렸다. 노 대통령 내외와 정상회담에 배석할 남측 공식수행원들이 김 위원장을 맞았다.

김정일은 노 대통령 내외와 악수를 하며 “잘 주무셨습니까”라고 인사말을 건넸고, 노 대통령은 “아주 잘 잤습니다. 숙소가 아주 좋습니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회담장으로 이동하던 중 영빈관 안 벽에 걸린 ‘바닷가에 파도가 치는 대형 그림’을 보면서 대화를 나눴고, 노 대통령은 “북측이 수해 때문에 피해가 크지 않았나 걱정했다. (평양으로) 오면서 보니까 잘 정리돼 있더라”고 말했다.

정상회담에 앞서 사진촬영을 할 때 노 대통령과 김정일은 서로 가운데에 서기를 사양하는 바람에 한번은 노 대통령이,또 한번은 김정일이 중앙에 위치하기로 하고 권양숙 여사를 비롯해 양측 배석자들과 함께 두 차례 사진을 찍었다. 이어 배석자들이 빠진 가운데 양 정상만이 나란히 서서 또 한번의 사진을 촬영했다.

사진 촬영을 마친 뒤 노 대통령은 회담장 입구에 미리 진열돼 있던 김정일을 위한 선물들에 대해 설명했다.선물은 경남 통영의 나전칠기로 만든 12장생도 8폭 병풍,무궁화 문양의 다기 및 접시,제주도와 8도 명품 차, DVD 세트와 드라마(대장금,겨울연가 등)·다큐멘타리·영화 CD 등 모두 네 종류였다.

12장생도에 대해 노 대통령은 “남쪽의 장인(匠人)이 만들었습니다. (부산) APEC 때도 이 분이 만든 작품을 회의장에 설치했습니다”라고 설명했고, 김정일은 “감사합니다”라고 답했다.

노 대통령은 또 무궁화 문양의 다기를 가리키며 “평소 (외국) 정상들이 청와대를 방문할 때나, (제가)해외에 나갈 때 외국 정상들에게 선물로 주는 세트”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