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개 탈북단체 연합해 김정은 인권유린 처벌에 나선다



▲ 28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자유통일탈북자단체협의회 출범식이 열렸다./사진=김혜진 인턴기자

국내 탈북자 단체들이 북한 주민들의 인권개선과 통일을 앞당기기 위한 활동을 하는 ‘자유통일탈북자단체협의회(자통협)’를 결성했다.

자통협은 28일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출범식을 갖고 탈북단체들 간의 협동과 협력으로 자유통일을 이룰 것을 밝혔다.

자통협은 출범 선언문을 통해 “통일을 준비하고 북한의 자유통일을 이룩하기 위한 민족대업에 힘과 열의를 다하기 위해 자유통일탈북단체협의회를 출범한다”면서 “자통협은 여러 탈북단체들과 힘을 합쳐 북한주민의 인권개선을 이룩하고 통일을 앞당기기 위해 힘차게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향후 활동 방향에 대해 자통협은 “국내외 탈북단체들과의 연합을 통해 정기적인 회의와 워크숍, 협력사업, 각종 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할 계획”이라면서 “또한 북한주민들의 인권개선을 위해 북한 정치범수용소, 구금시설 내 고문피해 등 북한 정권에 의한 반(反)인륜적인 피해사례도 조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통협은 “유엔안전보장이사회를 통한 대북제재 강화, 국제형사재판소(ICC)를 통한 북한의 인권 책임자 처벌 등 국제적으로도 다양한 캠페인을 벌일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6개월간의 준비 작업을 거쳐 출범한 자통협은 참여 단체 대표 3인으로 구성된 공동의장단(장해성, 안명철, 최현준)이 당분간 단체를 이끌어갈 예정이며, 현재 총 11개 탈북단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장해성 대표는 “국내에 탈북자단체가 많지만 문제를 제기할 수 있는 큰 목소리를 내는 든든한 단체가 없다”면서 “이제 탈북단체들이 힘을 모아 한 목소리로 북한인권 문제도 거론하고, 김정은도 국제형사 재판소에 기소할 수 있도록 제대로 된 목소리를 내겠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