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4정상선언’ 지키려 참여정부 인사들 ‘안간힘’

10·4남북정상선언’(이하 10·4선언) 1주년을 앞두고 민주당을 비롯한 과거 참여정부 인사들이 ‘10·4선언’ 불씨 살리기에 전방위적으로 나서고 있다.

‘10·4선언’의 서명 당사자인 노무현 전 대통령은 1일 저녁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열리는 ‘10·4남북정상선언 1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다. 노 대통령은 퇴임 7개월 만에 첫 서울 방문으로 ‘10·4선언’ 기념 행사장을 찾을 만큼 2차 남북정상회담을 자신의 임기 중 가장 큰 업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날 기념식에는 참여정부 시절 총리와 장관 등을 포함해 각계 인사 300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행사에 초청받은 김하중 통일부 장관은 ‘국군의 날’ 행사 참석을 이유로 통일부 차관을 대신 참석토록 했다.

이 외에도 ‘10·4선언’의 성과를 평가하고 이명박 대통령의 대북정책을 비판하는 토론회들도 잇따라 열리고 있다.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 등 과거 정부의 ‘햇볕정책 전도사’들도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이 전 장관은 1일 오전 민주당의 ‘민주정책연구원’이 주최한 토론회에 참석해 “이명박 정부 들어서면서 완전히 실종된 것은 한반도 평화진작과 동북아 안정의 희망을 주었던 역사적인 6·15공동선언과 10·4남북정상선언”이라고 힐난했다.

그는 또 “새 정부는 정부인수과정에서 통일부의 폐지, 한미동맹외교의 강화, 남북관계와 북핵문제의 연계, 대북 인권문제에 대한 정략적 활용, 그리고 MD(미사일방어) 참여 등 군사적 전략 변화가 한반도 평화에 중대한 위협이 될 것이라는 논란 속에서 지난 ‘10년간의 평화번영’을 송두리째 손상시키고 말았다”고 평가 절하했다.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축사를 통해 “이명박 정부는 지난 10년 동안 추진해 온 남북화해협력정책의 기본 골격을 계승 발전시켜야 한다”며 국제연합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만장일치로 지지한 6·15공동선언과 10·4정상선언을 이행하겠다고 국내외에 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또한 오는 2일 ‘10·4선언’ 1주년을 기념해 민주당 의원과 당직자 150여명과 함께 개성공단을 방문할 예정이다.

한편 이 전 장관이 공동위원장을 맡은 ‘10·4남북정상선언 1주년 기념위원회’가 기념행사 개최를 위해 대기업에 찬조금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한나라당 김용태 의원에 따르면 ‘기념위원회’는 지난해 남북 정상회담에 특별수행원으로 참석한 기업에 찬조금조로 ‘특별회비’를 요청하고, 행사 소요 예산 1억2천만원 가운데 6천만원을 특별회비로 충당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