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4선언 1주년…”폐기”-“이행” 맞서

‘10.4 남북공동선언’ 1주년을 앞두고 진보와 보수단체들이 제각각 선언이행과 폐기를 주장하며 상반된 목소리를 냈다.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와 한국청년단체협의회 등 진보성향의 민간 통일운동 단체들은 1일 서울 세종로 통일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남북공동번영을 위한 6.15 및 10.4 선언 이행을 정부에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회견문에서 “지난해 10월 4일은 남북정상회담이 두번째로 열려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이 발표되면서 압도적인 국내외적 지지를 받은 날”이라며 “하지만 10.4선언 1년을 맞는 지금은 현 정부의 부적절한 대북정책으로 남북관계는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이명박 대통령은 취임이후 두 선언의 합의를 폄훼하는 데 여념이 없으며 정부정책 어디에서도 상호존중과 공존공영의 태도를 찾아볼 수 없다”며 “정부는 한반도 평화와 겨레 자주통일 실현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정부에 6.15 및 10.4 선언이행을 비롯해 국가보안법 폐지, 일체의 군사적 적대행동 금지 등을 요구했다.

반면 라이트코리아와 실향민중앙협의회 등 보수단체 회원 70여명은 이날 ‘10.4 남북정상선언 1주년 기념행사’가 열리는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호텔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10.4선언의 공식적인 폐기를 주장했다.

이들은 “대북지원은 국민혈세를 북한에 퍼주는 꼴로 10.4선언을 이행하는 데에만 14조원 가량의 세금이 들어간다. 정부는 대북퍼주기로 대변되는 10.4선언을 즉각 폐기하라”고 요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