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4선언 위반자는 北…방귀 뀐 놈이 성내는 격”

한나라당은 16일 북한이 노동신문을 통해 “이명박 정부가 반공화국 대결정책을 계속 추진한다면 남북관계 전면차단을 포함한 중대 결단을 내릴 수도 있다”는 경고성 발언을 한 것에 대해 10·4선언을 위반한 북한이 오히려 우리 정부에 책임을 뒤집어씌우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한나라당 윤상현 대변인은 16일 발표한 논평에서 “10·4선언의 위반자는 북한”이라며 “북한은 오늘 또 대한민국과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비난을 쏟아내며 상호존중과 내부불간섭을 약속한 10·4선언 제2조를 정면으로 위반했다”고 비판했다.

또한 “북한은 김정일 답방과 이산가족 상봉 등 인도적 문제를 해결하기로 한 약속을 지키지 않으며 6·15선언도 위반했다”며 “이렇게 합의를 모두 위반하면서 남북관계 진전을 틀어 막아온 북한이 이제와서 오히려 ‘남북관계 전면차단’을 운운하는 것은 방귀 뀐 놈이 성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대변인은 이번 글이 발표된 노동신문에 대해서도 유례없이 강한 어조로 비판을 쏟아냈다.

그는 “노동신문은 ‘언론 없는’ 북한 사회의 대표적 선전선동 매체로 북한을 유일세습통치체제에 복종시키는 것이 임무”라며 “여기에 실리는 ‘논평원의 글’이란 것도 이런 선전선동 목적으로 주로 당 간부들이 쓰는 글”이라고 일축했다.

또한 “주체사상이라는 고정된 사고 틀 안에서만 쓰고 말하도록 교화된 탓에 노동신문에는 항시 지구상에서 오직 그들만이 질러댈 수 있는 그런 불만과 욕들로 가득하다”며 “노동신문은 오늘도 갖은 욕과 협박을 실컷 채웠지만, 결국은 세상물정 모르는 무지한 스스로의 한계를 한번 더 증명했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생각 없는 노동신문에 흔들릴 대한민국이 아니다”며 “노동신문은 주석궁에 빼앗긴 ‘생각하기’부터 찾아보라”고 주장했다.

반면, 민주당은 이명박 정부가 북한의 태도에 민감하게 반응하지 말고, 이럴 때일수록 오히려 남북관계 개선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최재성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노동신문의 논평은 대립적 관계를 보여온 이명박 정부에 대한 북한 차원의 문제제기로 볼 수 있다”며 “지금이라고 정책 기조를 바꾸고 대화를 물꼬를 틀 수 있다는 역설적 신호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이명박 정부는 북한의 논평이 어떻든 간에 우리 민족을 위해서 대한민국의 국익과 한반도의 자존을 위해 남북관계 개선에 즉각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