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4남북정상선언 2주년 기념식 열려

10.4남북정상선언기념위원회(공동위원장 이재정, 백종천)와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상임대표 김상근) 및 민주당,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 진보신당은 28일 ‘10.4남북정상선언 기념 결의문’을 내고 6.15와 10.4선언 이행을 위해 남북정상회담을 포함한 남북 당국자간 대화를 조속히 재개할 것을 주장했다.

이들 단체와 정당은 이날 오후 서울 조계사 국제회의장에서 10.4선언 2주년 기념식을 열기 앞서 배포한 결의문에서 “6.15공동선언과 10.4정상선언이 화해와 협력,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위한 역사적 선언임을 재확인한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기념식 참석자 일동’ 명의로 발표된 결의문은 북한 핵문제의 최선의 해법은 “6자가 합의한 9.19 공동성명으로 돌아가는 것”이라며 남북 당국에 대해 ‘한반도 핵문제 해결을 위해 6자회담 9.19 공동성명과 2.13합의가 순조롭게 이행되도록 공동으로 노력’키로 한 10.4선언 제4항을 그대로 이행할 것도 주장했다.

결의문은 또 10.4정상선언에 들어있는 “남북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실천적 합의들을 구체적으로 이행할 것”을 촉구하면서 특히 “정부는 자유로운 민간교류를 허용하고 이미 남북이 합의한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의 활성화를 위한 조치들을 조속히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념식에는 정세균 민주당 대표,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 문국현 창조한국당 대표,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도 참석할 예정이다.

정세균 대표는 미리 배포한 축사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최근 북핵 문제 해법으로 제기한 ‘그랜드 바겐’은 “실패한 구호인 ‘선 핵폐기’만 외치는 고장난 레코더”라며 “북-미, 북-중, 북-일관계에 변화의 물결이 몰려 오는데 우리 정부만 손 놓고 가만히 있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김상근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상임대표는 “한반도 평화는 결국 단기적 제재와 길들이기가 아니라 끈질긴 대화와 협상으로 이룩될 수밖에 없다”며 “대화를 위해 먼저 손을 내미는 정책으로 전환”을 촉구했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는 지난 1주년 때와는 달리 정부측은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주최측 관계자는 “지난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참석했기 때문에 정부 관계자들에게도 일일이 초청장을 발송했지만 올해는 정식으로 개별 초청장을 보내지는 않고 정부에 행사 공지만 했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