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할머니, 58년만에 北셋째딸 상봉

“잘 지냈니? 엄마도 건강히 잘 지냈어.”
올해 만 100세로 이번 상봉행사 통틀어 최고령자인인 김유중(경기 파주시) 할머니가 58년 만에 만나는 셋째딸 리혜경(75)씨에게 가장 하고 싶은 말이다.

김 할머니는 이번 상봉에 황복(여.77), 희경(여.72 ), 경희(여.62), 도성(남.58)씨 등 1남3녀의 자식을 모두 데리고 혜경씨를 만난다.

김 할머니가 북에 있는 셋째딸 혜경씨를 만나기까지는 꼬박 58년이 걸렸다. 16살 꽃다웠던 딸을 반세기가 지나 노인이 돼 만나게 됐으니 그 셀레임이 말로 다할 수 없는 듯했다. 그런 탓에 눈으로 보기 전까지 믿기지 않는다는 것이 김 할머니의 솔직한 심정이다.

58년간 헤어져야만 했던 이들 모녀의 사연은 애절했다.

1951년 한국전쟁 당시 경기여고 1학년생이던 혜경씨는 서울 돈암동 집을 나간 뒤 가족들과 반세기 넘게 생이별을 했다.

2남6녀중 가장 똑똑하고 재주 많던 셋째딸이 하루아침에 사라지자 김 할머니는 물론 가족들은 충격에 빠졌다.

백방으로 소식을 알아봤으나 행방을 알 수 없었다. 다만 풍문으로 당시 전쟁통에 간호요원으로 지원나갔던 비슷한 또래 여학생들이 사라졌다는 말을 들었을 뿐이다.

김 할머니와 가족들은 혜경씨가 전쟁 통에 죽은 것으로 보고 제사를 지내왔다. 그러다 이번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으로 북측에서 김 할머니를 찾는다는 소식을 듣고 온 가족은 놀랄 수밖에 없었다.

막내인 도성씨는 “셋째 누나가 사라질 무렵 겨우 태어난 지 3개월밖에 안돼 추억은 없지만 어머니로부터 많은 얘기를 들었다”며 “어머니가 소식을 듣고 북으로 가야겠다며 기쁨 마음을 주체하지 못하셨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