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중 北-日 회담 합의

북한은 10월중 일본과 정부간 협의를 갖는데 동의했다고 교도(共同)통신이 23일 평양발로 보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정태화(鄭泰和.74) 북.일교류협회 북한측 상임고문은 이날 현지에서 가진 회견에서 일본과의 정부간 협의시기는 “10월도 좋다”고 말했다.

일본은 정부간 협의를 10월중 재개하자고 북한에 제의해 놓고 있다.

정 고문이 일본측 제의 수락의사를 밝힘에 따라 작년 말 이래 중단된 북.일정부간 협의가 10월중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북.일국교정상화 담당 대사를 지낸 정 상임고문은 지난 2월 대사직을 퇴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고문은 일본인 납치문제에 대해 2차례에 걸친 북.일정상회담에서 “완전히 해결됐다”면서 요코타 메구미의 ’유골’ 반환을 제외하고는 어떤 조사나 증거제공에도 일절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그는 북.일간의 현안은 납치문제가 아니라 식민지 지배에 대한 일본의 ’과거청산’이라고 지적하고 정부간 협의에 응하는 것은 “우리가 해결해야 할 문제가 많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납치문제에 대해서는 “납치 피해자가 아닌 (소가 히토미의 남편) 젱킨스와 자녀들까지 일본으로 보내줬다”고 지적했다.

그는 작년에 북.일 실무자협의가 3차례 열린 사실을 거론하면서 “국교가 없는 일본의 요구를 인정해 정부대표단을 받아들이고 그들이 요구하는 조사에 관한 모든 사항을 들어줬다”고 강조했다.

관계자 면회와 자료제공 등 필요한 모든 게 다 끝났다는 것.

그는 또 요코타 메구미(실종당시 13세)의 ’유골’을 일본측에 넘겨줄 때 야부나카 미토지(藪中三十二) 당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그녀의 양친에게 유골을 넘겨주되 제3자에게 공개하지 않겠다고 한 약속을 어겼다”고 비난했다.

이어 일본이 유골을 가짜라고 감정한 것은 “정치적 모략”이라고 재차 비난하고 유골반환을 요구했다.

지난 5월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오사카(大阪)대학 요시다 야스히코(吉田康彦)교수는 동료학자와 같이 면담한 송일호 북한 외무성 아시아담당 부국장으로부터 “정태화 대사가 최근 퇴임했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그의 후임이 정해졌는지 여부는 밝혀지지 않았다./도쿄AP=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