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남북 ‘코리안더비’ 영웅은 김치우…한국 1-0 승리

1일 상암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남북 ‘코리안더비’의 영웅은 김치우였다.

김치우는 후반 43분 오른쪽 모서리에서 얻은 프리킥을 왼발로 감아차 북한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김치우의 천금같은 결승골에 힘입어 다시 남아공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B조 선두로 올라섰다.

이날 8시에 시작된 남아공월드컵 최종예선 B조 5차전에서 한국 대표팀은 이근호-박주영 투톱을 앞세워 상대의 골문을 노렸다. 이청용과 박지성이 좌우 미드필더로 측면공격을 맡았고,조원희와 함께 중원을 책임진 기성용이 전담 프리킥커로 활약했다.

북한은 예상대로 정대세를 원톱으로 내세우고 나머지는 미더필더부터 강한 압박과 밀집수비를 펼치며 기습 공격을 노리는 전술로 나왔다.

문전을 먼저 위협한 것은 북한이었다. 전반 2분 한국 수비가 걷어낸 볼을 북한 홍영조가 왼발로 강력하게 찼지만 이운재가 몸을 날려 선방했다.

한국은 기성용이 프리킥으로 박주영 이영표 등이 중거리슛으로 상대의 골문을 위협했으나 득점으로 연결시키지는 못했다. 한국은 전반에만 12개의 슛을 시도했지만 골대 안을 향한 것은 단 2개에 불과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한국팀에 위기가 찾아왔다.후반 2분 홍영조의 크로스에 정대세가 강하게 머리를 갖다대며 골문 구석을 노렸다. 거의 들어간 듯 보인 공이었지만 이운재가 가까스로 몸을 날려 한국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후반 15분에는 한국 공격수 박주영이 자신이 얻어낸 프리킥을 오른발로 감아차 수비벽을 넘겼으나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북한도 20분 왼쪽 그물을 강타하는 슛을 날려 상암월드컵경기장을 찾은 관중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후반 21분에는 박주영이 페널티에어리어 안에서 이근호에게 공을 패스했지만 이근호는 골키퍼에 안기는 듯 볼을 건드리는 데 그쳐 기회를 놓쳤다.

이근호는 약 2분 후에도 결정적 찬스에서 북한 골키퍼 이명국에게 공을 패스하는 듯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결국 이근호는 후반 33분 김치우와 교체됐다.

한편, 이날 경기장에는 꿈의 200점대를 돌파하며 세계피겨선수권대회 1위를 차지한 피겨퀸 김연아가 한국 대표팀을 응원하기 위해 경기장을 찾아 주목을 끌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