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국내 입국 탈북자 360명…”작년 比 소폭 증가”

올해 1분기 국내 입국 탈북자가 360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통일부가 8일 밝혔다. 월별 입국자는 1월 153명, 2월 111명, 3월 96명이었다.

통일부 관계자는 “작년과 재작년보다는 조금 늘었지만 연말까지 입국 탈북자 수가 늘거나 줄 수 있어 아직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수준의 변화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1분기 국내 입국 탈북자 규모는 2013년 319명, 2012년 352명이었다.
  
연간 탈북자 입국 규모는 2006년 처음 2000명을 넘긴 이후 계속해서 2000∼3000명 수준이었다. 그러다가 김정은 체제가 공식 등장한 2012년 1502명으로 크게 줄었고 지난해도 전년과 비슷한 1514명이 입국했다.

이는 김정은 체제 등장 이후 북한 당국이 국경 경비 수위를 높이는 등 탈북자 단속을 강화한 것이 요인으로 보인다. 또 예전에 비해 다소 개선된 경제 상황으로 굳이 목숨을 걸고 북한을 탈출하려는 ‘생계형 탈북’이 줄어든 것으로도 풀이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