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北中 교역 사상최대…전년 대비 40%증가

올해 1분기 북한과 중국 간 교역액이 13억6천8백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중국 상무부 통계를 인용해 1일 보도했다.


이는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던 지난해 같은 기간 9억7천2백만 달러보다 40%가량 늘어난 것이다. 특히 2010년(4억8천6백만 달러)과 비교할 때 북-중 교역액은 2년 새 3배 가까이 늘어났다.


북한의 대(對)중국 수출은 5억6천8백만 달러로 지난해 (4억2백만 달러)보다 40% 증가했고, 수입도 지난해 (5억7천1백만 달러)보다 40% 늘어난 8억 달러에 달했다.


이로써 북한의 대중 무역적자가 2억3천2백만 달러로 전년도 같은 기간 (1억7천만 달러)보다 6천2백만 달러 늘어났다.


한국무역협회 자료에 따르면 북한의 최대 수출품은 석탄으로 전년 대비 106% 증가한 3억1천8백만 달러를 기록, 전체 수출의 56%를 차지했다.


이어 철광석(4천9백만 달러), 비합금 선철(1천5백만 달러), 남성용 합성섬유 재킷(1천2백50만 달러) 등 순으로 집계됐다.


수입품은 원유가 전체의 28%인 1억6천4백만 달러로 가장 많았고 이어 20t 이상 화물차(3천1백만 달러), 콩기름(1천8백50만 달러), 섬유(1천2백만 달러), 밀가루(1천1백만 달러) 등 순이었다.


한편 올해 1분기 한국과 중국 간 교역액은 603억 달러로 북-중 교역액의 44배를 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