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전에만 만났어도”…국군포로 3형제 만난 숙부

“아이고 1년 전에만 만났어도 형님은 생전에 뵐 수 있었을 텐데….”


3일 오후 금강산에서 열린 2차 이산가족 상봉에서 한국전쟁 당시 국군으로 참전했다가 국군포로로 북한에 끌려가 사망한 고 서필환(사망)씨의 세 아들 백룡(55), 승룡(45), 칠룡(42) 형제를 숙부인 서익환(72)씨가 만났다.


익환 씨는 세 조카들을 통해 형님 필환 씨가 지난해 4월 남측가족과 부모님을 그리워하다 사망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애통함을 감추지 못했다.


익환 씨는 4남 3녀의 7남매 중 막내였고 필환 씨는 셋째였다.


헤어졌을 당시 익환 씨는 12살이었고 필환 씨는 22살이었다. 필환 씨는 서울 을지로 3가에 있는 회사를 다녔고, 일주일에 한 번씩 경기도 이천에 있는 고향집을 찾아오곤 했다.


그러던 가운데 필환 씨는 전쟁이 나기 1년 전인 1949년 징집되었고 6·25전쟁이 발발하자 포병부대 소속으로 전쟁에 참가했고 국방부는 필환 씨를 1950년 7월 15일 자로 행방불명 처리했다.


행방불명으로 알려진 필환 씨가 살아있다는 소식을 접한 것은 57년이 지난 2007년 말이었다. 중국에 있던 지인을 통해 형님이 살아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곧바로 이산상봉을 신청하려 했으나 아쉽게도 2008년에는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없었다.


익환 씨는 2009년 이산가족상봉 신청을 해 이번에 상봉에 포함됐으나 안타깝게도 형님인 필환 씨는 이미 세상을 떠난 뒤였다.


익환 씨의 조카들은 필환 씨가 생전에 받은 각종 훈장 15개를 탁자에 펼쳐 보이며 아버지의 생전 소식을 전했다.


익환 씨는 조카들이 내놓은 훈장들을 손으로 쓰다듬으며 “형님이 너무 고맙다”며 “아버지를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우리 부모님이 최고라고 자식들에게 가르쳐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백룡 씨는 “아버님이 살아생전 ‘동물은 죽어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 이름을 남긴다’고 하셨다”며 “동네에서 서필환하면 모르는 사람이 없었다”라고 말했다.


익환 씨는 이어 준비해간 사진을 조카들에게 보여주었다. 익환 씨는 조카들에게 “너희 아버지는 스물살 때도 아주 똑똑한 서울 최고 멋쟁이 였다”며 “너희들도 아주 든든하다”고 말했다.


이어 익환 씨는 한 번도 본적은 없지만 할아버지 할머니의 얼굴은 알아야하지 않겠냐며 57년에 찍은 부모님의 회갑연 사진을 가져와 조카들에게 나누어 줬다. 또 조카들의 이름을 집안족보에 올려야 한다며 생년월일과 한자 이름들을 꼼꼼히 적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