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년 국내 입국 탈북자 2천809명…‘1만 5천 시대’

지난해 국내에 들어온 탈북자(북한이탈주민) 수가 2천809명에 달해 전체 탈북자 수는 1만5천57명에 이르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통일부가 잠정집계한 바에 따르면 2008년 한해 탈북자는 2천809명이 입국했으며, 이는 2007년 2천544명에 비해 10% 늘어난 규모다.

탈북자 문제에 적극 대처하겠다는 현 정부의 기조에 따라 당국이 신속한 입국을 추진한 결과, 지난해 상반기에만 2007년 동기 대비 약 42% 증가한 1천700여명이 입국, 당초 연말까지 3천명을 넘어설 가능성도 점쳐졌다.

그러나 작년 8월 베이징(北京) 올림픽을 전후해 중국이 탈북자에 대한 출입국 사범 단속을 철저히 하고 북한 역시 국경 경비를 강화했고, 하반기 들어 재외 탈북자의 국내 송환 속도가 다소 늦춰져 3천명을 돌파하지는 못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