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1-8585…어, 개성에서 전화왔네”

전화기 화면에 ‘001-8585-xxxx’이 찍혀있으면 이는 개성에서 걸려온 전화임을 알 수 있게 됐다.

KT(사장 남중수)은 오는 24일부터 개성공단에서 걸려온 전화에 대해 국내 착신가입자에게 발신번호를 알려주는 CID(발신번호표시)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3일 밝혔다.

부재중 개성공단에서 걸려온 전화도 확인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지금까지는 개성공단에서 걸려오는 전화는 발신번호가 표시되지 않아 발신지 확인에 어려움이 많았었다.

지난해 12월28일 남북 직통전화가 개통된 개성공단에는 현재 236회선이 운용되고 있다.

KT 사업협력실 김병주 상무는 “이번 개성공단 CID서비스는 남북간 민간차원의 직통전화 개통 이후 이뤄진 또 하나의 남북 통신협력의 결과”라면서 “앞으로도 개성공단 전화의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위해 북측과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