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여정 내년 3월 訪韓?…통일부 “신빙성 낮다”

통일부는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이 내년 3월 민간단체가 주최하는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을 방문한다는 보도와 관련, “신뢰성이 낮다”고 4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한 언론이 북한 낙원무역총회사가 남북경협경제인연합회(남경련, 동방영만 대표)와 내년 봄 서울에서 ‘남북 민족음식예술문화 대축제’를 열기로 합의하고, 김여정을 비롯한 북한 노동당 간부들의 참석한다는 보도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남경련은 지난 10월 북측 낙원총무역회사와 함께 11월에 서울에서 음식문화축제를 하겠다고 신청했지만 요건 미비로 반려됐다면서 “당시 남경련이 가져온 북측의 의향서에 김여정이라는 이름은 있었지만 당 대외사업부라는 조직도 확인된 바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김여정의 경우 북한이 당 부부장으로 며칠전에 확인했다”면서 “10월에 부장이라고 한다는 것 그 사실만으로도 팩트가 틀린다”고 지적했다. 북측이 남경련에 보낸 의향서에 김여정의 직책이 노동당 대외사업부 부장으로 명시돼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북한이 보낸 초청장 형식도 기존 것과 다른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자는 “남경련 측이 정부에 제출한 서류에 북측의 낙원무역총회사의 의향서가 포함된 것은 맞지만 진의 여부 파악이 필요하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남경련 측이 제출한 북측 서류는 의향서와 초청장 두가지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의향서는 남측 행사에 참가할 의사가 있다는 것이고, 초청장은 실무협의를 위해 북측과 접촉할 수 있다는 것이다.


통일부는 남경련 측과 접촉한 북한의 낙원무역총회사에 대해서도 사실 관계를 파악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당국자은 “낙원무역총회사가 과거 38호실 산하에 있었지만 이후 39호실과 통폐합되어 최근에는 거의 대외적으로 활동한 일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김여정이 부장을 맡고 있는 것으로 작성된 대외사업부도 북한에 정말 있는 기구인지 확인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통일부는 다만, 만에 하나 김여정의 방한이 추진된다면 신청내용을 검토한 뒤 허용할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이 당국자는 “사업 내용 등이 확인되면 현재 정부의 입장에 따라서 비정치적인 순수 사회문화교류는 허용한다는 입장에서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