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핵폐기 본격 다뤄지지 않아 아쉬움”

한나라당 이명박(李明博) 대선후보는 4일 한반도 종전선언을 위한 3~4자 정상회담 추진 등을 골자로 한 남북정상회담 합의와 관련, “두 정상의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노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라고 말했다.

1박2일 일정으로 부산.경남(PK)을 방문중인 이 후보는 이날 김해 화훼정보화단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그러나 국제사회와 국민의 관심사인 핵폐기 문제와 인도주의적 문제인 이산가족 문제, 국군포로 문제, 납북자 문제가 본격적으로 다뤄지지 않은 것은 매우 아쉽다고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남북의 평화정착은 말이나 선언으로만 되는 것이 아니라 기본적으로 국민적 합의에 따라 꾸준한 노력과 성실한 자세로 임할 때 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