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한·러 개발 협력에 北 인력 쓸 수도 있어”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는 21일 “새 정권이 열려 2월에 취임하면 바로 러시아와 협력하고, 필요한 인력은 북한 인력을 쓸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 당선자는 이날 서울 안국동 안국포럼에서 당선 축하인사차 예방한 알렉산드로비치 이바센초브 주한 러시아 대사를 접견하고 “푸틴 대통령이 특히 동부 시베리아 일대를 발전시킨다는 계획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있기 때문에 러시아와 한국이 협력해 동부 시베리아 개발을 함께 해 나가면 양국에 다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 당선자는 “앞으로 한국이 필요로 하는 에너지 자원이 러시아에 있고, 상호 필요에 의한 여러 가지 사업 필요가 있으니 협력관계를 맺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이바센초브 주한러시아 대사는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당선 축하편지를 이 당선자에게 전달했다.

이바셴초프 대사는 “선거에서 압승을 보여준 것은 대한민국 국민이 이 당선자의 경제관과 국제무대에서의 대한민국 입장 강화를 강하게 지지하는 것을 대변한다”고 말했다.

또한 “대통령 당선자 임기 중 양국 관계가 훨씬 더 강화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 당선자에게 러시아에 방문해 달라고 초청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