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한강 남북경협지구 ‘나들섬’ 조성”

▲ 18일 기자회견 중인 이 전 시장 ⓒ연합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 외교·안보 분야 대선주자 정책토론회를 하루 앞두고 남북경협의 구체적 구상으로 한강 하구에 남북경제협력지구를 건설하겠다고 18일 밝혔다.

이 전 시장은 이 날 오전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비무장지대 구역 안에 있는 한강 하구에 새로운 경제협력지구인 ‘나들섬’을 남북이 함께 조성토록 하겠다”며 “한반도가 21세기 동북아 거대 물류의 중심이 되도록 하는 새로운 국토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시장의 구상은 한강 하구 자연 상태의 퇴적지를 섬으로 개발해 남북경제협력 지구를 조성하겠다는 것. ‘나들섬’의 최적지는 경기도 강화군 교동도 북동측 한강하구 퇴적지 일대로 총면적은 약 30㎢(약 900만평)로 여의도의 10배에 달한다.

이 전 시장은 “정부가 주도해 공영개발 방식을 도입하면 비용은 부지조성과 연결도로의 건설비까지 모두 자체 조달하고도 남을 것으로 추정한다”며 “그 돈은 남북협력기금으로 넣어서 요긴하게 쓸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구상은 물론 북한과의 합의 위에서 함께 추진 돼야 하지만, 북한도 반대할 이유가 없을 것”이라며 “체제에 대한 직접적인 부담 없이 개방의 문을 열고 실익을 챙길 수 있기 때문이다.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개방의 길로 나오기를 다시 한번 촉구하면서 이 제안도 받아들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섬의 이름을 사람과 정보, 물자와 자본이 활발히 드나드는 교류협력의 장의 의미로 ‘나들섬(나고 드는 섬)’이라고 하면 좋겠다”고 이 전 시장은 제안했다.

또 이 구상은 “우리의 노동 및 기술집약적인 중소기업들이 입지하도록 해서 북한의 노동력과 결합하게 하자는 것이다. 중장기적으로는 해외자본도 투자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노동자들은 출퇴근 하면서 시장경제체제의 자유로운 여건 하에서 기술을 익히고 생산활동에 참여하게 되므로 큰 부담없이 실익을 도모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우리로서는 생산 환경 때문에 해외로 빠져나가는 중소기업을 이곳으로 입지시키고, 또 나갔던 기업도 되돌아올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나들섬’ 연안에는 남북한이 공동으로 쓰도록 항만을 조성하고, 서울과 인천은 물론 평양과 개성으로 연결하는 육로도 확보하게 된다”며 “특히 나들섬-강화도-인천공항을 직결하는 도로를 건설하면 북한 주민들은 혼잡한 수도권을 거치지 않고 바로 세계적인 최신공항을 이용할 수 있게된다”고 설명했다.

▲ 이 전 시장이 발표한 ‘남북경제협력지구 나들섬’ 구상(안)

이 전시장은 측은 ‘한반도의 맨해튼’을 지향하는 ‘나들섬’의 개발효과로 ▲군사대치완화에 따른 국가위험도 저하로 외국자본 투자 증가 ▲국제물류, 교육기지 확보 등을 통해 본격적인 대중국 서해안 시대 개막 ▲사회간접자본의 사전 구축에 따른 통일 비용 절감 등을 들었다.

이 전 시장이 ‘한반도 대운하’에 이어 ‘나들섬’이라는 남북경협 관련 건설공약을 발표하면서 내일 있을 경선 토론회에서 ‘나들섬’이 새로운 이슈로 떠오를 전망이다. 한반도 대운하에 대한 공격이 집중되자 이를 나들섬으로 만회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