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통일 “이해찬 전총리 정상회담 논의안할 것”

▲이재정 통일부장관 ⓒ연합뉴스

이해찬 전 국무총리가 남북정상회담 사전 정지 차원에서 방북한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6일 이 전 총리가 방북 기간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한 논의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SBS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이 전 총리의 정상회담 타진 가능성에 대해 “(정상회담이) 그런 채널로 결정될 것이 아니라고 보고 논의할 사항이 아니라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과거 이 전 총리가 2000년 정상회담 때 참석하고 총리로 있을 때도 북측 대표단이 오면 만찬을 베푸는 등 이런 저런 경우에 북측 사람들과 관계가 있다”면서 “자세한 일정은 모르지만 (이 전 총리의 방북에) 특별한 목적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최근 남북정상회담 추진설에 대해 강하게 부인했다.

그는 “1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그동안 (2차 정상회담이) 약속된 일이었고 우리 대통령도 언제든지 가능성이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면서 “그러나 그 가능성은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고 현재 정부는 어떤 계획도 없다”고 밝혔다.

20차 남북장관급회담에서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논의 했냐는 질문에 그는 “남북장관급회담을 하면서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논의한 적은 한번도 없었다”면서 “정상회담 같은 민감한 사안을 장관급회담에서 논의할 자리가 아니며 논의할 계획도 없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최근 통일연구원 보고서 등으로 인해 확산하고 있는 ‘8월 정상회담설’에 대해 “근거를 두고 말하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면서 “구체적 계획을 가지고 움직이는 것은 없으며 그런 예측은 지나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한나라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 전 총리의 방북은 남북관계 정상화가 아닌 정상회담을 위한 사전 정지작업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유기준 대변인은 현안브리핑을 통해 “이해찬 전 총리가 6자 회담이 타결된 2월 13일 개성 공단을 비밀리에 방문한 것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혹이 있다”면서 “또다시 방북하는 것은 남북관계 정상화가 아닌 정상회담을 위한 사전 정지작업을 위한 것으로 밖에 생각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 장관은 이어 이날 KBS라디오 ‘라디오정보센터 박에스더입니다’에 출연해 “대북 식량지원문제는 4월 18일 이후에 열리는 경추위에서 논의할 것이며 (북핵문제 해결과) 관련이 없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핵문제 해결이라는 것이 한반도 평화에 절대적인 요인이기 때문에 가능하면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회담들과 균형을 맞춰가는 것은 중요한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