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통일, 납북자단체 대표와 간담회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29일 오후 삼청동 남북회담사무국에서 납북자가족들과 간담회를 갖고 보상액수 등의 문제로 납북자가족들이 반발해온 전후납북자 피해보상법 시행령에 관한 의견을 수렴한다.

간담회에는 납북자가족모임과 납북자가족협의회, 피랍탈북인권연대 등 3개 단체가 초청됐으나, 가족모임과 인권연대측은 공청회를 방해한 납북자가족들에 대한 통일부의 고소 등을 이유로 참석을 거부했다.

간담회에 참석할 예정인 납북자가족협의회의 이옥철 회장은 “시행령에서 보상금을 최대 4천500만원으로 책정한 것은 생색내기용”이라며 “시행령에 대한 가족들의 분노를 전달하고 강력하게 이의를 제기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납북자 문제를 의제로 채택하고 생사확인과 송환이 이뤄질 수 있도록 촉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납북자가족모임 최성용 대표는 “통일부가 납북자 가족들을 고소해 놓은 상태에서 어떻게 장관과 만날 수 있겠느냐”고 말했으며, 피랍탈북인권연대 도희윤 대표는 “통일부가 납북자 가족들을 고소하고 일방적으로 시행령을 추진하는 상황에서 장관과의 만남은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지난달 27일 열릴 예정이던 보상법 시행령 공청회를 방해한 납북자가족모임 관계자 11명을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지난 8일 검찰에 고소했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