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통일 ‘남북관계 진전 위해 평화교육 실시해야’

이재정 통일부장관은 10일 “남북관계 진전을 위해서 사고의 틀을 바꿀 수 있는 평화교육을 실시해야 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경기도 안산시 한양대학교에서 열린 ‘남북관계의 현황과 전망’이란 특강을 통해 “우리나라에는 전쟁기념관은 있지만 평화기념관이 없고 안보교육헌장은 있어도 평화교육헌장이 없다”며 평화교육의 확대 방안을 교육인적자원부, 청소년위원회 등과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대북지원, 경제협력, 육.해.철로 개통 등 지난 15년간 남북관계는 괄목할만한 발전을 이뤄냈고 최근에는 북미 관계도 한층 진전되고 있다”며 “이제 대학.기업.시민단체.종교계 등 각계에서 지속적이고 역동적으로 교류.협력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그러나 “남북간 자유로운 민간교류는 북측이 아직 준비가 안 된 것으로 판단돼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또 국가보안법 폐지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 “국가보안법이 남북 교류.협력을 직접적으로 가로막는 것은 아니다”며 “논란이 가중될 뿐인 국가보안법 폐지를 위해 소모전을 벌이기보다는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여러 가지 제도를 정비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이밖에 북미관계에 대해 “최근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의 방북 등으로 북미관계가 급격히 개선된 것처럼 보이지만 이미 지난해부터 네오콘의 세력 약화, 민주당의 의회 장악, 부시 정부의 임기말 도래 등 미국내 정치상황이 달라지면서 대북정책도 변할 때가 됐다”며 “하지만 근본적인 문제는 북핵해결이므로 앞으로가 중요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