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통일 “남북관계 못지않게 한미동맹 중요”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22일 “통일부 장관이니까 남북관계만 중요하게 여길 것이라는 선입견이 있을 수 있는데 대한민국의 미래에 있어 한미동맹과 남북관계 모두 제대로 끌어가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지역대표 자문위원 워크숍에서 ’남북관계 현황과 과제’라는 주제의 강연을 통해 “한미 간에는 시장경제와 민주주의라는 삶의 기본적 가치를 공유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장관은 북한의 미사알 발사 이후 출연한 방송 등에서 “미국이 제일 실패했다”는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을 불러온 바 있다.

이날 강연의 청중 대부분은 한나라당 소속 서울시의원이었다.

그는 “미국 입장에서도 한미동맹이 중요하다는 것을 우리가 얘기해야 (양국 관계가) 균형적, 호혜적으로 발전할 수 있다”면서 “미일동맹은 중국을 견제하려는 구조이지만 우리는 중국을 배척하고는 살아갈 수 없기 때문에 한미동맹은 중국을 포섭하는 동맹으로 이를 강화하는 것은 동북아의 협력과 화해의 질서를 지킨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쌀·비료 지원 재개에 대해서는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한다면 유보하고 있는 쌀과 비료의 지원은 다시 재개할 생각”이라며 “6자회담 국면을 보지 않을 수 없고 그래서 어렵지만 의연하게 상황을 감내하며 남북관계를 개선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도록 여러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