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통일 “경공업 협력 이행기구 내달 발족”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29일 “북한과의 경공업.지하지원 협력을 구체적으로 진행하기 위한 이행기구(가칭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를 가능하면 4월 중 발족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미 관계부처 협의를 거치는 등 이행기구 구성을 위한 준비작업에 착수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미 북측과 이행기구 설치에 대해 합의된 사항으로 경공업.지하자원 문제는 전문적이고 광범위한 조사가 필요하다”면서 “우리 필요에 의한 것으로, 오히려 늦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또 “개성공단 관리위원회와 같이 금강산에도 관리위원회를 설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금강산관리위원회는 금강산관광지구에 필요한 행정기관 역할을 할 것”이라며 “특구개발과 운영에 필요한 사업 준칙을 제정하고 기업창설 승인, 영업허가, 소방.차안 등 행정업무 등을 담당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WFP(세계식량기구)를 통한 대북 식량 지원 재개 문제에 대해 “WFP와는 작년에 옥수수 5만t을 지원한다는 계획이 있었는데 핵실험 이후 중단됐다”면서 “이를 어떻게 처리할 지 WFP와 협의해 원칙을 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측근인 안희정씨가 작년 10월 통일부에 신고하지 않은 채 중국 베이징에서 북한 리호남 참사와 만난 것이 남북교류협력법을 위반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교류협력법은 처벌을 목적으로 하는 게 아니다”면서 “크게 문제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2005년 4월 이해찬 전 총리가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만난 뒤 제출한 방북결과보고서에서 `남북고위급회담을 하기로 했다’고 적혀있다는 한나라당 권영세 최고위원의 주장에 대해 통일부 양창석 사회문화교류본부장은 “당시 보고서에는 `남북고위급회담’이라는 표현이 없다”고 일축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