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통일 “개최시점 늦어졌을뿐…더잘 준비할 여유 생겨”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18일 남북정상회담의 연기와 관련, “개최 시점이 잠시 늦춰진 것 뿐이며 더 잘 준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아산병원에서 고(故) 정주영 명예회장의 부인 변중석 여사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지금까지 합의된 절차, 의제 등은) 그대로 간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대선 일정 등으로 인해 정치적 부담이 생기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래서 양측이 가장 빠른 시점으로 날을 잡은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북측이 전통문을 통해 ‘남북정상회담 개최의 뜻에 변함이 없고 유효하게 진행한다’고 했다”며 “현재 북측의 수해 상황은 알려진 것보다 더 심각한 수준으로 북측으로서는 구호활동을 벌이는 게 시급하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의 북측 수해 지원활동과 관련, “긴급 구호품을 육로를 통해 개성으로 보내기로 했으며 추후 수재 복구 물품은 남북간 논의할 것”이라며 “북측은 침수된 가옥 수리 등을 위한 철근, 시멘트와 도로 복구를 위한 피치 등이 필요하다고 연락해왔다”고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