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정상선언 재검토”… 昌 “李, 왔다갔다 정책”

검찰의 ‘BBK 수사결과’ 발표 이후에도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의 독주가 이어지면서 역전의 돌파구에 고심하는 정동영, 이회창, 문국현 후보 등은 13일 일제히 ‘대북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에 이명박 후보는 참여정부의 ‘햇볕정책’ 실패를 집중 질타했다. 다만 이회창 후보의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근본적 차이가 없다”며 보수층의 이탈을 최소화 시키려 애썼다.

13일 이명박 후보는 강화도 총기탈취 사건과 태안 기름 유출 사고에 대한 정부의 초기대응을 문제 삼았다. 그는 “나라가 다른 데 정신을 팔고 있다”며 “곧 물러날 정권이 국민의 생명과 재산과 안전을 지키지 않고 자꾸 북한하고 사인만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이 다음에 그런 거 하나하나 다 우리가 검토를 다시 하겠다”고 말해 ‘2007 남북정상선언’에 대한 사안별 재검토 의지를 거듭 밝혔다.

이 후보는 한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회창 후보와의 대북정책 유사성을 강조하면서도 “다만 방법에서 저의 대북정책은 북한을 실질적으로 변화시키기 위해 유연하고, 경제적 시각으로 접근하는 점이 많은 데 비해 이회창 후보의 대북정책은 여전히 과거식 강경론”이라고 차이를 설명했다.

이회창 후보는 경남 마산 유세에서 “북한에 공짜는 없다는 것을 알려 줘야 하는데 한나라당과 (이)후보는 반(反) 통일, 반(反) 평화 세력으로 찍힐까 눈치 보기 바쁘다”며 “왔다 갔다 하는 정책 철학 때문에 북핵이 또 생길 것인데 그런 정권 교체는 뭐 하러 하냐”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이 우리를 얕잡아 보고, 그래서 눈치 보면서 돈 퍼주고, 혈세 갖다 바치면서 나라 안정 찾는다고 하는 그런 시대를 결코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평화 대통령’ 알리기에 주력하고 있는 정동영 후보는 “당선되면 북한의 핵폐기 신고, 북한 영변 플루토늄 생산시설, 핵 연료봉 생산시설 절단, 폐기속도를 당기겠다”면서 “또 미국을 설득, 테러리스트 지원명단에서 해제하고 약속 이행을 촉구해, 종전선언을 이끌어 내겠다”고 밝혔다.

광화문 촛불집회에서 그는 “내년 상반기 종전선언을 이끌어 부시 대통령이 약속한 북미수교 등을 앞장서서 한반도의 위대한 시대를 열어내겠다”며 “사상 화해를 이루어 남남 통합시대로 분열갈등시대를 넘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창조한국당 문국현 후보는 제주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핵 불능화와 북미 수교, 그리고 한반도 평화체제 전환을 위해 전직 대통령 2인을 특사로 위촉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문 후보는 “6자회담의 틀 내에서 종전협정을 위한 남북미중 4자회담을 추진하며, 김대중 전 대통령을 평화특사로 위촉해 4자회담에 대한 국제적 지원을 유도하고, 노 대통령을 대북특사로 위촉해 남북관계의 진전을 가속화시키겠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