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정부, DJ에 ‘대북특사’ 의견 구했다”

최근 민주당 복당이 결정된 박지원 의원은 18일 대북특사 파견과 관련 “이 대통령께서 직간접적으로 김대중 대통령이나 저에게 의견을 구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이 대통령께서 북측과 대화하기 위해서는 특사파견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또한 김 전 대통령이 “특사는 이 대통령의 생각을 가장 정확하게 대변할 수 있고 향후 5년간 이 대통령과 일할 사람이 가야 북이 신뢰할 것”이라며 “과거 정부에서 이런 경험을 했던 임동원 전 국정원장이나 박지원 비서실장, 서훈 전 국정원 3차장 이런 분들도 간접적으로 도와줄 수 있을 것이다”라고 조언했다고 전했다.

‘이상득 의원이 특사로 적합한지’를 묻는 질문에는 “제가 이상득 의원님을 말씀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이 대통령께서 심중에 두고 있는 분이 계실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또한 특사 파견의 필요성과 관련, “모든 외교사를 보면 사회의주의국가나 미개발국가는 처음에는 특사가 정지 작업을 하고 어느 정도 확실한 성공이 이어질 때 성공한다”며 “미국과 중국의 외교관계도 키신저가 특사로 가서 비밀리에 했다”고 말했다.

한편, 박지원 의원은 금강산 피격 사건과 관련, “북한은 이 사건이 터지자마자 유감표명을 했고 제3국을 통해서 ‘신참이 실수를 했다’고 전해온 것으로 알고 있다”며 “우리 강경 세력들이 오늘 이 사태를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엊그제 이 대통령의 8·15 경축사에서도 (남북관계에 대한) 특별한 진척이 없어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 대통령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준수하겠다. 북한 당신들도 금강산 사건 진상조사에 응하고 대화에 응하라’는 진전된 자세를 보이는 것이 큰집, 형님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