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외교·안보 `엠비 독트린’ 발표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이 6일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자신이 집권했을 경우 펼쳐보일 차기 정부의 외교.안보정책 구상을 포괄적으로 제시했다.

`한국외교의 창조적 재건’이라는 목표로 내놓은 자칭 ‘엠비(MB) 독트린’은 특히 대북정책에 있어서는 구체적인 목표치까지 제시, 지금까지 일반적으로 알려진 ‘경제 지도자’ 이미지에서 벗어나 외교.안보 분야에도 상당한 공을 들이고 있음을 나라 안팎에 과시하는데 초점을 맞춘 듯 하다.

이날 간담회에서 이 전 시장이 가장 강조한 것은 이른바 ‘비핵.개방 3천(千) 구상’이다. 북한이 핵을 폐기하고 개방할 경우 한국이 국제사회와 함께 적극적인 대북지원에 나서 1인당 국민소득을 10년내에 3천 달러로 높이겠다는 것.

자신이 집권하면 우리나라 1인당 국민소득을 5년내 3만달러, 10년내 4만달러로 만들 수 있다는 특유의 자신감이 대북정책에도 투영된 것이다.

그는 그러나 전제조건으로 김정일(金正日) 위원장의 ‘대결단’을 압박했다. 그는 “김정일 위원장은 핵을 폐기하고 개방하는 것이 북한 정권이나 주민들을 위해 훨씬 유리하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면서 “이번 6자회담에서도 북한은 핵폐기와 개방 없이는 얻을 것이 전혀 없다는 점을 알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전 시장은 이런 내용의 대북 개방정책을 비롯해 ▲국익을 바탕으로 한 실리외교 ▲전통적 우호관계를 바탕으로 한 한미동맹 ▲아시아외교 확대 ▲국제사회 기여 확대 ▲에너지 외교 극대화 ▲상호개방과 교류를 바탕으로 한 ‘문화 코리아’ 지향 등을 ‘한국 외교의 7대 과제와 원칙’으로 내놨다.

이 전 시장은 특히 간담회에서 참여정부의 외교.안보정책이 실패했다고 규정하고 강도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그는 한미동맹과 관련, “한미관계가 심각한 위기에 봉착한 이유는 청사진도 없이 기둥부터 바꾸려는 시도를 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딕 체니 미국 부통령이 20일부터 일본과 호주를 순방하면서 한국을 방문하지 않는 데 대해서는 “한미관계 악화가 이유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임기가 1년밖에 남지 않았는데 (정상회담) 하는 것은 반대”라고 못박았으며, 군복무 기간 단축에 대해서도 “북한이 100만명이 넘는 군대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만 복무기간을 줄이고 군대를 줄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반대했다.

이 전 시장은 이밖에 한.일, 한.중 관계에 대해서는 상대국의 책임론을 주장하며 ‘외교적 자존심’을 보였다.

이 전 시장은 일본의 보수계열 신문인 산케이(産經))신문 기자가 “참여정부의 대일외교는 과거사에 집착하고 수구적이었다”고 지적하자 “한일 관계가 어려운 것은 노 대통령에만 책임이 있는 것이 아니라 일본에도 책임이 있다”고 맞받아쳤다.

그는 또 `한.중 관계 발전비전을 밝혀달라’는 한 중국 기자의 질문에도 “한국이 염려하는 것은 (중국측에서) 동북공정 등 역사적 문제에 대해 공식적이든 비공식적이든 이야기가 많이 나오고 있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외신기자 간담회에는 AP, AFP, 로이터 등 세계 3대 통신사를 비롯해 CNN, NHK, 교도통신,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유수의 해외언론은 물론 국내 언론도 참관 형식으로 대거 참석, 최근 대선주자들 가운데 여론지지율 선두를 질주하고 있는 이 전 시장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