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북한이 중국에게 많은것 배웠으면”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는 30일 “북한이 중국에서 많은 것을 배웠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닝푸쿠이 주한중국대사를 만나 “수해를 북한이 많이 입었다고 하는데 사회적 인프라가 제대로 되어있지 않아서 그런 것 같다”면서 “중국이 여러 가지를 보여주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나경원 대변인이 전했다.

이 후보는 한중관계에 대해 “한나라당이 집권을 한다고 해도 한중관계를 중시하고 더 발전시킬 것”이라며 “하나의 중국의 원칙에 대해서는 이미 공식화된 것이고 여야가 따로 없고 이의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또한 남북관계에 대해 “남북정상회담이 6자회담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 핵만 폐기되면 북한 주민들의 생활이 확실히 좋아질 것인데 매우 안타깝다. 외국도 더 투자하게 하는 등 이렇게 되면 북한 주민 생활이 더 좋아지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어 “진정으로 우리는 북한을 경제성장시키고, 북한 주민들이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다”면서 “한나라당도 남북관계 개선 문제에 대해 상당히 전향적으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도 6자회담을 통해 북한이 핵을 포기하는데 (중국이) 큰 역할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닝 대사는 “북핵 문제를 해결하려면 남북 관계의 진전이 꼭 필요하다”면서 “남북관계의 진전이 앞으로 6자회담이 진전되는데 더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닝 대사는 “후보가 한중관계를 중시하고 더 발전시키겠다는 의지가 있고 한나라당은 물론 후보 본인도 남북관계 개선을 희망하고 비핵화에 대한 의지가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이해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