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도곡동 땅’ 진실공방 경선 최대 복병되나?

이명박 한나라당 경선후보의 차명재산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도곡동 땅’에 대한 98년 감사원 문답서 내용이 공개되면서 이 후보의 도덕성 시비가 재발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전날 검증청문회에서 이 후보는 “그 땅이 제 땅이면 얼마나 좋겠냐”면서 차명재산설을 강력히 부인했다. ‘도곡동 땅’이 이 후보의 차명재산으로 확인되면 ‘도덕성’에 치명타를 입을 수도 있다.

20일 김동철 의원(무소속)은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감사원이 지난 98년 포항제철 감사 문답서에서 도곡동 땅이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 소유라는 김만제 당시 포철회장의 발언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이 공개한 문답서에서 김만제 전 회장은 도곡동 땅에 대해서 “부사장에게 이 땅이 아주 좋다는 얘기를 들으면서 처음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실질적 소유주가 이명박 씨라는 것을 알고 있었냐’는 질문에 대해 “알고 있었다”며 “당시 모 상무가 부지를 매입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 측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감사원 최종 보고서에도 나와 있지 않은 내용에 신뢰성을 부여할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김 의원의 기자회견 직후 장광근 대변인은 “당시는 부동산 실명제법이 가동되고 있던 시기”라며 “차명으로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는 것이 밝혀졌다면 이는 엄중한 형사 처벌을 면할 수 없는 사안이었는데 이 문제로 이 후보가 처벌을 받았다는 기록은 어디에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감사원이 이 문제에 대해 검찰에 수사 의뢰했으나 결국 무혐의로 종결됐고 국세청 조사에서도 문제가 제기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김만제 “그런 얘기를 한 적이 없다”…朴측 “무고죄 검토 중”

한나라당 김만제 고문(전 포항제철 회장) 역시 “그런 얘기를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김 고문은 이날 이 전 시장 측 주호영 비서실장과의 전화통화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박형준 대변인이 전했다.

김 고문은 “(당시 진술한 내용이) 기억도 잘 나지 않는다. 나는 내 눈으로 보지 않고서는 인정할 수 없다’면서 “나중에 당시 조용수 부사장으로부터 ‘도곡동 땅이 이 전 시장측 처남과 형 땅이라는 보고를 받았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곧 검찰에 출두하는데 검찰에서 모든 것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김 고문은 오는 22일 검찰에 출두할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박근혜 후보 측은 이 후보의 직접 해명을 촉구하면서 법적 대응까지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 후보 측 홍사덕 선대위원장은 “감사원의 감사과정에서 명백히 드러난 만큼 이젠 말을 좌우로 바꾸거나 할 때가 아니다”며 “이 후보는 실체적 진실을 회피하려고만 하지 말고 진실을 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 측은 현재 법적 대응까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홍 위원장은 “명백한 사실을 두고 서청원 고문 등 여러 사람을 명예훼손으로 고발한 것은 무고죄에 해당하는 범죄행위”라며 “화 나는 데로 하면 법적대응을 하는 것이 당연하지만 고소를 당한 사람들이 어떻게 할 지는 현재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김재원 대변인도 “만에 하나 이 후보가 선출됐다고 할 때 9월 정기국회가 되면 관련 자료가 공개되고 정기국회를 통해 진상조사가 벌어질 것”이라며 “(범여권이) 9, 10, 11월 내내 떠들거나 감사원장 입을 통해서 ‘이 땅은 이 후보의 땅이 명백하다’는 주장이 제기될 경우 한나라당은 문을 닫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확실한 정책 히트상품이 없는 가운데 후보의 ‘도덕적’ 결함은 경선의 절대적 변수다. 따라서 검찰수사까지 진행되고 있는 ‘도곡동 땅’의 진실여부는 경선 최대변수가 될 수도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