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대통령, 4일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 주재

이명박 대통령은 오는 4일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를 주재, 천안함 침몰사건의 후속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김은혜 청와대 대변인은 3일 브리핑을 통해 “이 대통령이 4일 군 통수권자로서 전군 주요 지휘관 회의를 주재하고 군은 물론 국민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 대통령이 “느슨했던 안보의식을 추스르고 군이 새로 거듭나는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직 대통령이 전군 지휘관회의를 주재하는 것은 건군 이래 처음으로 이 대통령이 그만큼 이번 사태를 중차대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되고 있다.


이 대통령은 당초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 담화를 검토했으나 대국민담화는 사건 원인이 확실히 밝혀진 뒤 하는 게 적절하다고 보고, 우선 전군 주요 지휘관회의를 주재키로 했다.


이 대통령은 대국민메시지를 통해 헤이해진 안보의식의 자성과 함께 군의 안보태세점검과 개선방안에 대해 언급하고 천안함 사건의 원인규명이 밝혀졌을 때의 대응방안을 국민들에게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1,2부로 나뉘어져 열리게 되는 이번 회의에서 이 대통령은 1부 회의를 직접 주재하며 김태영 국방장관으로부터 천안함 사건에 대한 교훈 및 대책에 대해 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뒤이어 1시 30분부터 열리는 2부 회의는 김태영 국방장관이 주관하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도출된 교훈과 문제점을 심도있게 진단하고 세부적인 대응 방안을 논의하게 된다.


이날 회의에는 김태영 장관과 함께 이상의 합참의장, 한민구 육군참모총장, 김성찬 해군참모총장, 이계훈 공군참모총장, 이홍희 해병대사령관을 비롯한 육군 중장급 이상, 해·공군 소장급 이상 지휘관 등 150여명이 참석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