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대통령 “애석하고 비통한 일” 애도

이명박 대통령은 23일 오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한 것과 관련, “참으로 믿기 어렵다. 애석하고 비통한 일”이라고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한.체코 정상회담을 갖기 직전 긴급 수석회의를 소집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한 뒤 한.EU정상회담 도중 노 전 대통령의 서거 사실을 보고받고 유가족들에게 깊은 애도의 뜻을 전하면서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에 어긋남이 없도록 정중하게 모시라고 지시했다”고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의 병원이송 이후인 오전 7시 20분 김인종 경호처장으로부터 노 전 대통령의 추락사고 소식을 처음 보고받고, 충격을 감추지 못한 채 신속한 긴급의료대책을 마련하도록 지시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오전 8시 40분 긴급 수석회의를 소집했고 정상회담에 들어간 이후에도 수석회의는 계속 진행됐다.

또 정정길 대통령 실장은 문재인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전화를 걸어 애도의 뜻을 전했으며 청와대는 이날 오후 이 대통령의 KBS 출연 계획을 취소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