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대통령 “북핵폐기, 6자회담 통해 실현해야”

이명박 대통령은 29일 “북한이 ‘2012년 강성대국’을 목표로 두고 있기 때문에 내년에 북핵  폐기를 6자회담을 통해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외교통상부 새해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협상을 통해 핵을 폐기하는 데, 대한민국이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가 그동안 북한의 진정성 있는 변화 없이 대화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여 왔던 것에 비춰볼 때 이날 이 대통령의 발언이 대화재개 방향으로 선회를 뜻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 대통령은 또 ▲북핵 폐기 ▲한반도 평화통일 ▲통일에 대한 외교적 지지기반 확보를 외교통상부의 ‘3대 역할’로 제시했다.


이 대통령은 “동맹국인 미국뿐 아니라 일본과 중국, 러시아, 유럽연합(EU) 할 것 없이 많은 나라로부터 평화적 통일에 대한 지지기반을 얻는 작업을 지금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올해 6·25전쟁 발발 60년이 됐지만 바로 그 해에 우리가 두 번씩이나 북한으로부터 도발을 당했다”며 “앞으로 한반도의 평화 정착은 중요한 과제로, 이것은 반드시 외교로만은 될 수 없고 강한 국방력과 국민의 단합된 안보의식이 전제가 돼야 한다” 강조했다.


이날 외교부는 내년 업무 보고에서 북한 비핵화의 실질적인 진전을 위해 ▲대화와 제재 병행 ▲여건 조성을 통한 6자회담 재개 추진 ▲그랜드바겐 실현을 위한 미·일·러·중간 협력 강화 ▲2012년 핵안보정상회의 활용 등의 계획을 밝혔다.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북한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을 실현하고 한중일 3국간 협력을 확대하는 한편, 한반도 통일에 대한 국제적인 지지를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