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대통령 “北 주장대로 천안함 진실 왜곡하더니…”

이명박 대통령은 25일 천안함 피격 사건과 관련해 “당시 북한의 주장대로 진실을 왜곡했던 사람들 중에 그 누구도 용기있게 잘못을 고백하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 우리를 더욱 슬프게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확대비서관회의를 주재하면서 “1년 전 우리는 가해자인 적 앞에서 국론이 분열됐었다. 가슴 아픈 일”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고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천안함 사건은 더 이상 아픔이나 비극에만 머물러 있어선 안 된다”며 “그것(천안함 사건)이 분단 한반도의 현실임을 자각하고, 새로운 각오로 철저히 대비해 더 강건한 국가로 거듭나는 출발점을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1년 전을 되돌아보면 46명의 젊은이들이 칠흑같은 밤에 나라를 지키다 순국했다”면서 “그들이 무슨 잘못이 있겠나. 억울한 죽음이고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하는 게 오늘 우리가 천안함 46용사의 죽음을 애도하고 기억하는 진정한 의미”라며 “그들을 지켜주지 못한 우리에게도 잘못이 있다”고 자성했다.


이 대통령은 “그러나 (이후) 많은 변화가 있었다.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도 변화했고 나라를 어떻게 지킬지에 대한 생각도 많이 바뀌고 있다”며 “우리 군도 바뀌고 있다. 특히 젊은이들이 어느 세대보다 더 앞서 이런 변화를 이끌고 있다”고 평가했다.


더불어 이 대통령은 “젊은이들은 매우 합리적이고, 또 진정으로 나라 사랑하는 마음을 표현하고 있다. 이들을 보며 대한민국의 희망을 본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천안함 사건은 더 이상 아픔이나 비극에만 머물러 있어서는 안 된다”면서 “그것이 분단된 한반도의 현실임을 자각하고 새로운 각오로 철저히 대비해 더욱 강건한 국가로 거듭나는 새로운 출발점으로 삼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