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대북정책 변화 당연”…朴 “상호주의 원칙” 재확인

▲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좌)와 이명박 전 시장

한나라당이 ‘협력기조’로 대북정책을 선회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한나라당 대선주자들은 대체적으로 찬성 입장을 표명하면서도 북핵 폐기와 관련 미묘한 차이를 드러냈다.

이명박 전 서울시장은 14일 경북 문경 여성 로타리 초청 강연후 기자들에게 “북미 관계가 상당히 긍정적으로 가고 있기 때문에 한나라당의 정책에 다소간에 변화가 온다는 것도 당연히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 전 시장은 “한나라당은 과거와 같이 경직된 남북관계를 주장해 온 것이 아니다”면서 “만일 (북한) 핵이 제거된다면 당도 적극적으로 (대북정책 변화)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전 시장은 “한나라당도 필요할 때는 유화정책도 쓸 수 있는 것이고, 남북간의 공존이나 평화 유지도 염두고 있다”며 “나 자신도 핵이 제거되고 개방되면 10년 안에 3천 불 소득도 달성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변화가 현재로써는 가시화되지 않았다는 질문에 이 전 시장은 “4월 13일이 되면 1차 합의사항이 이행 된다. 북한의 변화가 오기 때문에 거기에 따른 것이지 막연하게 언제까지일지 모른다고 하는 것이 아니다”며 “북한의 변화가 가시적으로 나타나기 때문에 한나라당의 변화도 긍정적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자신의 외교안보정책인 ‘MB 독트린’과 관련 “(당의 대북정책이) 조금 변화해야 ‘MB독트린’하고 맞아들고 갈 것”이라며 “한나라당이 변화를 하는 게 그 기조하고 맞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 전 시장의 발언에 따르면 2·13합의에 따른 현재의 대화국면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향후 초기조치 이행이 북핵폐기의 좋은 신호가 될 수 있다는 시각이다.

경남 및 울산 지역을 방문 중인 박근혜 전 대표은 이날 한선교 대변인을 통해 “남북교류를 포함한 대북정책 역시 북핵 폐기를 전제로 하고 목표로 해야 한다”면서 기존의 상호주의적 대북정책 노선을 재확인했다.

그는 “지난주 북핵 폐기를 전제로 한 남북정상회담을 시기에 상관없이 받아들일 수 있음을 이미 밝힌 바 있다”면서도 “이 모든 것은 상호주의 원칙에 따라 한반도의 평화정착을 위한 것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6자회담을 통한 북미간 합의사항인 단계별 이행 여부에 따라 우리도 남북교류를 점차 얼마든지 확대해 나갈 수 있다”며 당의 입장 선회에 적극적 반대 의사를 표명하진 않았다.

그러나 이 전 대표의 발언 사이에는 ‘돌다리도 두드려보고 건너야 한다’는 조심성이 눈에 띈다. 아직 북한의 태도에 대한 평가에서도 이 전 시장보다는 유보적인 태도다. 이러한 태도는 박 전 대표가 아직은 북한 핵폐기 약속을 불신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유력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