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당 ‘평화비전’ 내 대북정책과 차이”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후보는 8일 당의 신(新)대북정책인 `한반도 평화비전’과 관련, “일부에서 제기된 소위 `한반도 평화비전’은 한나라당의 공식 당론이 아니다”면서 “저의 대북정책과는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7월 한나라당이 적극적이고 유연한 새 대북정책이라며 발표한 `한반도 평화비전’과 거리를 두는 발언이어서 당내에 적지 않은 논란을 야기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후보가 당시 보도자료를 통해 “당의 한반도 평화비전이 변화하는 시대에 맞춰 북한의 개혁.개방을 이끌어 내면서 한반도 영토조항은 그대로 둬 전략적이고 유연하게 대비하려는 취지를 담고 있다”고 한 평가와는 차이를 보이는 것.

이 후보가 이날 이런 입장을 발표한 것은 전날 무소속 이회창 후보(전 한나라당 총재)가 “북핵폐기와 무관하게 대북지원을 하겠다는 게 한나라당의 평화비전이고, 북핵실험으로 이미 실패로 판명난 햇볕정책을 고수하겠다는 게 이명박 후보의 애매모호한 대북관”이라고 강하게 비판한 데 따른 것으로 자신의 `보수’ 이미지를 분명히 하기 위한 시도로 보인다.

이에 따라 이명박, 이회창 후보간 `보수 적자’ `보수 선명성’ 경쟁은 본격적으로 달아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 후보는 강연에서 “저의 대북정책은 북한이 개혁, 개방을 선택하지 않을 경우 그 열매도 기대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강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무엇보다 안보는 모든 것의 초석”이라면서 “NLL(북방한계선)은 엄연한 불가침선이고, 해상의 휴전선으로 지켜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NLL의 수호의지를 밝힌 국방부와 군 수뇌부의 결연한 의지를 신뢰하고 높이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 이회창 후보가 자신의 국가 정체성을 문제삼은 것을 겨냥한 듯, “서울시장 시절 시청을 온통 태극기로 감쌌던 것은 대한민국 정체성을 지키겠다는 의지의 표현이었다”고 반박했다.

이 후보는 또 “올바른 대북정책이 필요하다”면서 “지난 10년간 정부가 보여준 대북정책은 실망의 수준을 넘어 심히 우려스럽다. 북한이 핵 실험까지 하는데도 속수무책이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북한 핵문제의 완전한 해결 없이는 남북관계가 정상화되기 어렵다”면서 “지난 10년간 원칙 없이 유화적으로 흐른 햇볕정책으로 인해 우리 사회 내부의 갈등이 증폭되고 한미동맹이 이완됐다. 잘못된 대북정책으로 인해 국민의 세금이 아무런 성과없이 낭비되었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북 인권문제에 대해서도 “빵도 중요하지만,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자유와 인권을 간과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한반도 평화체제 협상과 관련, “평화협정은 검증을 통해 핵을 완전히 폐기한 이후에 가능할 것”이라면서 “평화 없는 평화협정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밖에 그는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의 시기 문제는 안보 환경과 군사 능력을 충분히 고려해 재검토 해야 한다”면서 “조국의 품에 돌아오지 못하는 국군포로에 대한 정부의 무책임한 처사는 반드시 개선돼야 한다. 북핵문제와 더불어 국군포로를 비롯한 인도주의적 문제는 남북관계의 최우선 순위가 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정동영 대통합민주신당 후보의 `용병’ 발언과 관련, “용납할 수 없는 망언”이라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