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노무현-김정일 시장원리 모르면서 투자 논의”

▲ 8일 오전 특강중인 이명박 후보 ⓒ연합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는 8일 “김정일 위원장이 ‘통 큰 투자’를 하라는데, (투자)여건을 어떻게 만드느냐는 시장원리를 모르는 것 같다. 그것을 알려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열린 ‘한경밀레니엄포럼’에 참석해 “북한은 대한민국 기업뿐 아니라 세계의 기업들이 들어올 수 있게 (투자) 여건을 만들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통큰 투자를 말하는 사람에게 이쪽에서 이렇게 해야 한다고 말해줘야 하는데 아마 이쪽 정상도 그걸(시장원리를) 모를 것”이라며 “둘다 모르는 사람들이 말만 왔다갔다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개성공단에 16개 기업이 들어가서 13개 기업이 아직도 적자라는 점을 주시해야 한다”며 “이익이 나야지 적자가 나면 누가 들어가겠나. 이익이 날 수 있는 여건을 북한이 만들어 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도) 북한이 세계기업이 들어갈 수 있는 여건을 만들도록 유도해야 한다”며 “공단을 어디에 만든다, 이런 것은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제가 대통령이 되면 남북관계가 경색될 것이라는 얘기가 있는데 그 반대다”라며 “(남북문제를)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정상회담의 성과와 관련 점수를 매겨달라는 한 참석자의 질문에는 “점수는 결과가 나와야 줄 수 있는데 매길 때가 아니다. 말로 점수를 줄 수 없고 말로만 하면 다 백점을 맞는다”며 즉답을 피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