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남북정상회담, 6자회담에 도움돼야”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후보는 30일 “남북정상회담이 6자회담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면서 “핵만 폐기되면 북한 주민들의 생활이 확실히 좋아질텐데 매우 안타깝다”고 북한 핵폐기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닝푸쿠이 주한 중국대사를 만난 자리에서 “핵이 폐기되면 남북간의 관계가 급진적으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나경원 대변인이 전했다.

그는 “앞으로도 6자회담을 통해 북한이 핵을 포기하는데 (중국이) 큰 역할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닝 대사는 “북핵 문제를 해결하려면 남북 관계의 진전이 꼭 필요하다”면서 “남북관계의 진전이 앞으로 6자회담이 진전되는데 더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진정으로 우리는 북한을 경제성장시키고, 북한 주민들이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다”면서 “한나라당도 남북관계 개선 문제에 대해 상당히 전향적으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결국 북한이 개방돼 경제협력을 하면 남북한에 다 도움이 된다”면서 “중국과의 관계도 서로 협력하며 하듯이, 경제 협력이 일방적인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또 북한의 수해와 관련, “걱정”이라면서 “사회적 인프라가 제대로 되어 있지 않아서 그런 것 같다. 북한이 중국에서 많은 것을 배웠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중 관계에 대해 “한나라당이 집권하면 한중관계가 더 발전할 것”이라면서 “‘하나의 중국’ 원칙에 대해서는 이미 공식화된 것이고, 이의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국교 수립 이전부터 나는 중국과의 관계에 깊은 관심을 가졌다”면서 “우리가 세계 어느 나라와도 국교를 맺어 이렇게 짧은 기간에 깊은 관계로 발전한 경우는 없었다”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닝 대사는 “특히 15년 전 한나라당의 전신인 민자당이 중한 수교를 하는데 아주 크게 기여했다. 또 한나라당은 중국 공산당과 제일 처음으로 교류하고 협력 관계를 수립한 당이다. 한나라당은 지난 날에도 중한관계를 위해 노력했고, 앞으로 크게 번성하리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