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남북정상선언, 차기정부 이행 여부 불투명”

한나라당은 12일 노 대통령의 “NLL은 영토선이 아니다”는 발언에 대해 “북 대변인 같다” “독도도 우리땅이 아니냐”며 강도 높이 비판했다.

특히 전날 노 대통령의 NLL 발언이 다음 달 평양에서 열리는 국방장관회담을 앞두고 사실상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되면서 논란은 더욱 확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 출입기자간담회를 통해 “NLL을 영토선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남북 간에 합의한 분계선이 아니라는 점을 인정해야 된다”며 “헌법상 북쪽 땅도 우리 영토인데 그 안에 줄을 그어놓고 ‘영토선’이라고 주장하면 헷갈린다”고 주장했다.

“北 대변인 같다”…“독도도 우리 영토 아니냐”

이와 관련, 이명박 후보는 12일 당 홍보국을 방문한 이 후보는 “노 대통령이 자꾸 NLL을 언급하는 것은 앞으로 남북한이 논의하는 데 협상기술로도 안 좋다”며 “노 대통령은 지금 시점에서 말 안 하는 게 좋겠다”고 비판했다. 한 마디로 ‘입을 닫으라’는 충고다.

안상수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 주요당직자회의에서 “국군 최고통수권자가 역사적 사실을 외면하고 북의 대변인 같은 말을 한다”면서 “어제 발언이 진심이라면 NLL을 사수하다 숨진 장병과 참전 용사에 대한 모독이자 국가에 대한 도전”이라고 비판했다.

안 원내대표는 “NLL은 1953년 정전협정에서 북한의 요구에 의해 우리가 양보해 그어진 것이고, 1992년 남북기본합의서에도 NLL의 유지를 합의 한 바 있다”며 “NLL을 무력화 한다면 이것은 주권적 권리를 포기하고, 우리의 영토를 북에 내 주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한구 정책위의장도 “노 대통령이 또 사고 쳤다. 안보 팔아서 거짓 평화를 사려는 본색을 노출했다”며 “쌍방합의가 안 된 것은 영토권을 인정할 수 없다면 일본이 영유권을 주장하는 ‘독도’도 우리의 영토가 아니라고 생각하는지 답변 바란다”고 공세를 이어갔다.

이 의장은 특히 “서해평화협력지구가 NLL포기를 전제로 한 것이 아닌지 답변 바란다”며 “11월 국방장관회담 때 NLL 재설정이 협의 대상인지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후보는 전날 올 대선에서 승리할 경우 “실무회담을 여러 번 거쳐야 재정이 얼마나 되는 지 등을 알 수 있는 만큼 다음 정부에서 이행이 될 지 여부는 답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밤 MBC 100분 토론에 출연, “이번에 합의된 것은 사실상 선언적 합의고 구체적 사업계획이 없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