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남북경협단지 `나들섬’ 건설구상 공개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은 18일 남북관계 발전 구상과 관련, 한강하구에 남북경제협력단지인 일명 `나들섬’을 건설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시장은 이날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나들섬 건설 구상을 공개했다. 이 전 시장이 전날 대운하 설명회를 개최한 데 이어 이날 구체적인 대북공약을 발표한 것은 19일 대전에서 열릴 외교.안보 분야 대선주자 정책토로회의 기선을 제압하는 동시에 소모적인 검증공방을 뛰어넘어 정책으로 승부를 보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해석된다.

경기도 강화군 교동도 북동측 한강하구 퇴적지 일대에 약 900만평(여의도 10배 면적) 규모로 조성될 나들섬은 남북이 공동작업을 통해 제품을 생산해 내는 남북경제협력단지로, 북한 근로자들이 출퇴근을 위해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다는 의미에서 이같이 명명됐다고 캠프 측은 설명했다. `한반도의 맨해튼’으로 불릴 나들섬의 위치는 한강과 임진강, 예성강이 서해로 유입되는 곳으로 한반도 대운하의 길목이기도 하다.

이 전 시장은 회견에서 “이미 남북관계에 관한 정책대안으로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개방하면 10년 내에 주민 1인당 소득을 3천 달러가 되도록 지원하겠다는 `비핵.개방 3천 정책’을 발표한 바 있다”면서 “나들섬은 그 구상의 세부대책 중 하나로, 남한의 기술과 자본을 북한의 노동력과 결합해 북한의 개방을 돕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러한 남북경제협력을 위한 공동의 장은 북한에서 가장 가까운 남한 땅에서 이뤄질 수 있다”면서 “이미 자연상태에서 거의 만들어져 있는 한강 하구 퇴적지 위에 정부 주도의 공영개발 방식을 도입하고 하천 준설로 얻게 되는 토사를 이용하면 새로운 섬을 만들고 거기에 남북경제협력단지를 조성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들섬에 우리의 노동 및 기술집약적인 중소기업들이 입지하도록 해 북한의 노동력과 결합토록 하고 중장기적으로 해외자본도 유치하겠다”면서 “북한 노동자들은 출퇴근을 하면서 시장경제 체제의 자유로운 여건하에서 기술도 익히고 생산활동에도 참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전 시장은 “이 구상은 북한과의 합의 하에 함께 추진돼야 하지만 제 생각으로는 북한도 체제에 대한 직접적인 부담이 없기 때문에 반대할 이유가 없을 것 같다”고 전망한 뒤 “나들섬 연안에는 남북한이 공동으로 쓸 수 있는 항만을 조성하고 수로교통 통제 및 관리를 위한 시설도 입지시키겠다”고 말했다.

그는 나들섬의 효과와 관련, “서울과 인천은 물론 평양과 개성을 연결하면 남북한에 아주 단단한 연결고리가 생긴다. 나들섬을 북한의 개방을 이끌어 내고 통일로 가는 광장으로 만들어 갈 수 있다”면서 “국내의 경우 생산환경 때문에 해외로 빠져 나가는 중소기업이 이곳에 입주하고, 또 나갔던 기업들도 되돌아 올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