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김정일, 한반도 평화·번영 위해 함께 힘쓰자”

이명박 대통령이 한반도의 참된 평화와 번영을 위한 김정일의 중대한 결정을 촉구했다.

CNN은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 대통령이 방미 출국전 CNN의 안자리 라오 앵커와의 인터뷰를 통해 “김정일 위원장에게 한반도의 참된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힘써보자고 말하고 싶다”면서 “김 위원장은 이런 발전적 관계 형성을 위해 매우 중대한 결정을 내릴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한 사실을 전했다.

CNN은 또한 “이 대통령은 김정일 위원장이 CNN을 시청하는 것을 매우 좋아한다고 전해 들었다. 만약 김 위원장에게 내 말을 전할 기회가 된다면 한반도의 참된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힘써 보자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대통령의 인터뷰 내용은 19일 오전 8시30분과 자정에, 20일 오전 9시30분과 오후 10시에 각각 방송될 예정이다.

이 대통령은 이번 인터뷰에서 대운하 프로젝트와 관련, “이 프로젝트는 단순한 선거 공약이 아니다. 이는 물 부족 문제와 여러 내륙 개발 프로젝트에 대한 이슈라고 볼 수 있다. 대운하는 이 모든 사안들을 해결할 수 있는 포괄적인 계획이다”고 말했다.

경제 성장에 대해서도 “나는 앞으로 10년을 내다보는 경제 계획을 생각한다. 7% 경제 성장을 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며, 더 많은 기업들이 한국 경제에 투자할 수 있도록 독려할 것이며 특별히 외국계 기업들이 국내에 들어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미국의 여러 대선 후보 간 경쟁에 대해서 “3명의 대선후보 중 누가 차기 미 대통령으로 선출되든지 간에 모든 후보가 전통적인 한미관계를 더욱 개선하고 북핵 문제와 관련해 같은 생각을 공유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소셜공유